묵상 / 사랑하오, 그대의 순백한 영혼을

댓글 1

삶의 묵상

2008. 3. 25.


 
사랑하오, 그대의 순백한 영혼을


 

                    그대가
                    어찌 상상이나 하겠습니까?
                    내가 얼마나 추한 생각을 하고 있는지를.

                    난
                    가끔
                    그대를 보면서
                    잡지나 영화에서 본
                    성애의 장면을 연상하고
                    열정에 사로잡히곤 합니다.

                    이러한 열정이
                    자연적인 현상이라곤 하지만
                    영혼을 꿰뚫어보는 듯한
                    그대의 맑은 눈동자에
                    나의 추한 생각이 비추어질까 봐
                    나는 죄지은 사람처럼
                    쩔쩔맵니다.

                    정말이지
                    나의 이런 상상과 충동을 물리치기 위해
                    나는 무던히도
                    나 자신과 싸워야 합니다.

                    그대가 사랑하는
                    나는 이렇게 형편없이 나약한 존재입니다.

                    그대를 사랑합니다.


                                                         
         - U. 샤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