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균과 홍길동전

댓글 3

역사 산책

2008. 9. 18.

 


홍길동전(洪吉童傳)

                조선 광해군 때 허균이 지은 한글 소설의 효시이다.
                당시 사회제도 봉건체제의 모순
                특히 적서의 신분차별 타파와 정치개혁을 주제로 한
                작자의 사상이 반영된 작품이다.
                허균은
당대의 여류시인 허난설헌을 누이로 둔
                명문대가에서 태어났다.
                그는 문과에 급제한 후 여러 벼슬을 거쳐
                좌참찬에 올랐으나 관직생활은 세 번이나
                파직당하는 등 파란의 연속이었다.
                그는 서얼차대로 불우한 일생을 보낸
                스승 이달을 통해 사회적 모순을 발견하였고
                이것을 계기로 서얼출신 문인들과 어울리면서
                인간주의적, 자유주의적 사상을 키우면서
                급진적 개혁사상을 갖게 되었다.


                홍길동은 홍판서와 여자 노비 춘섬의 사이에서
                태어난 서자이다.
                그는 어려서부터 도술을 익히고
                장차 훌륭한 인물이 될 기상을 보였으나
                천생인 탓으로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게 되는 한을 품는다.
                집을 나와 활빈당을 자처하고
                부정축재한 관리들의 재물을 탈취하고
                도적을 토벌하여 빈민에게 나누어 주고
                백성들의 재물은 추호도 범하지 아니한다.
                인조반정으로 광해군이 물러나자
                홍길동은 조정의 회유로 병조판서가 되었으나
                그가 꿈꾸었던 나라가 세워지지 못하자
                고국을 떠나 남경으로 가다가
                산천이 청수하고 인구가 번성한 율도국을 발견하고
                그곳에 정착하여
                이상적 왕국을 건설한다는 이야기이다.
                
                당시 사회문제를 대담하게 등장시킨 점과
                실현 불가능한 서자들의 꿈을 표현하였다는 점은
                허균의 혁명적사상을 잘 나타내었다고 볼 수 있으며                 인간의 능력으로는 실현할 수 없으므로
                주인공 홍길동에게 초인간적인 능력을 발휘하게 하여
                도술을 부리게 하였다는 점 등은
                도술소설 또는 영웅소설의 특징을 지닌다.
                특히 적서의 모순점을 대담하게 폭로하여
                인권사상을 고취하였다는 것은
                그 당시로서는 획기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