좁다는 뜻으로 일엽편주와 같은 말인 고사성어 일의대수(一衣帶水)

댓글 2

고사 성어

2012. 1. 13.


좁다는 뜻으로 일엽편주와 같은 말인
고사성어 일의대수(一衣帶水)



 

                 수나라 문제 양견은 무장으로 세력을 키워 선양의
                 형식을 밟아 북주를 빼앗아 수나라를 세웠다.

                 그는 즉위 초부터 통일천하의 웅대한 계획을 품고
                 우선 남조인 진과는 평화공존의 정책을 취하는 한편
                 북방의 동궐에 대한 방비를 튼튼히 하여
                 내정에 보다 많은 힘을 기울였다.

                 그러다가 후량의 후주 소종을 장안으로 부른 사이에
                 혹시 후량의 수도인 강릉을 그 남쪽에 있는 진이
                 불의에 기습해 올까 염려가 되어 최홍도를 보내 이를
                 지키게 했다.

                 그러자 강릉을 지키도 있던 소종의 숙부 소암과
                 형주자사 소의홍 등이 최홍도가 강릉을 앗으러
                 오는 줄 알고 양자강을 건너가 진에 항복하고 말았다.

                 이에 화가 난 수문제는 후량을 병합하는 한편
                 진나라를 공략할 것을 선언했다.

                 "나는 지금까지 진나라와 평화를 유지하려 했었다.
                 그런데 지금 진나라 임금은 횡포와 방탕을 일삼고
                 백성은 도탄에 빠져 있다.

                 我爲民父母  豈可限一衣帶水  不拯之乎
                 내가 백성의 부모로서 어찌 좁은 한 가닥 강물로 인해
                 이를 구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이리하여 문제는 양자강을 건너 진나라를 쳐들어갔다.
                 진나라 후주는 궁중의 우물 속에 숨어 있다가
                 군사들에게 붙들리고 진나라는 망하고 말았다.

                 여기에서 유래되는 고사성어가
                 일의대수(一衣帶水)이다

                 일의대수(一衣帶水)란
                 띠 처럼 가로지른 강물을 말한다.
                 강물이 흐르는 것을 멀리서 바라보면 마치 허리에
                 두른 띠처럼 들판을 가로지르고 있다는 것이다.
                 일엽편주와 같은 말이다.
                 이 이야기에서는 그것은 좁다는 뜻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