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훌륭한 지도자라는 고사성어 태상유지(太上有之)

댓글 0

고사 성어

2016. 4. 1.


가장 훌륭한 지도자라는 고사성어 태상유지(太上有之)



춘추전국시대라는 힘과 권력과 능력이 우선시되었던 시대에 수많은 지도자들의 마지막을 지켜보았던 노자(老子)의 지도자 상은 존재만 느끼게 해도 리더십이 발휘되는 지도자가 최고의 지도자였다. 힘 있고 권력 있는 지도자가 죽임을 당하고, 인정받았던 지도자가 돈과 명예 앞에 힘없이 무너져 내리고 능력 없는 지도자는 백성과 나라를 망하게 했던 난세의 지도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내린 결론이다.

노자(老子)는 지도자를 다음과 같은 네가지 등급으로 나누어 이야기한다.

太上不知有之(태상부지유지)
其次親而譽之(기차친이예지)
其次畏之(기차외지)
其次侮之(기차모지)

가장 훌륭한 지도자는 유지(有之)의 리더로 사람들에게 그 존재 정도만 알려진 지도자이다. 그 다음은 예지(譽之)의 리더로 사람들이 가까이하고 칭찬받는 지도자이다. 그다음은 외지(畏之)의 리더로 사람들을 두렵게 만들고 무섭게 몰아부치는 지도자이다. 마지막으로 모지(侮之)의 리더이다. 모(侮)는 업신여긴다는 뜻으로 지도자 같지 않은 사람이 높은 자리를 차지하는 것으로 앞에서는 칭찬하지만 뒤에서 업신여김을 당하고 욕먹는 지도자이다.


노자(老子)의 도덕경(道德經)에서 유래되는 고사성어가 태상유지(太上有之)이다.

태상유지(太上有之)란 최고의 지도자란 뜻으로 사람들이 지도자가 있다는 정도만 느끼게 하는 지도자를 말한다.

이 시대는 어떤 지도자들이 활동하고 있는가? 한때는 칭찬과 환호를 받다가 마지막에 비난과 치욕으로 끝나는 지도자들이 천하에 가득한 요즘 재직 시 칭찬받고 산다는 것이 얼마나 덧없는 일인지를 느끼게 합니다. 사회가 어수선할수록 훌륭한 지도자가 그립습니다. 사람들의 업신여김을 받는 지도자가 아닌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지도자가 아닌 사람들이 가까이 하고 칭찬하는 지도자가 아닌 태상부지유지(太上不知有之) 곧 사람들에게 그 존재 정도만 알려진 지도자가 그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