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미술관 옛그림 - 정선의 <박연폭포(朴淵瀑)>

댓글 0

역사 산책

2016. 6. 14.


우리 미술관 옛그림


선(鄭敾 1676 - 1759) <박연폭포(朴淵瀑)>



폭포수의 굉음이 들리는 듯한 박연(朴淵)의 물줄기는 빗자루 쓸 듯 단박에 내려 그은 정선(鄭敾)의 붓끝에서 귓전을 쟁쟁 울립니다. 고막을 찢는 폭포수는 그림의 아래쪽에 그려진 두 선비와 시동 때문에 더욱 과장되어 다가옵니다. 소리의 크기를 인물의 크기에 비겨본 정선(鄭敾)은 인간사를 압도하는 자연이 경이로울 따름입니다.


실재하는
박연폭포(朴淵瀑)와 정선(鄭敾)의 박연폭포(朴淵瀑)는 다르다고 합니다. 정선(鄭敾)은 음양과 강약 논리로 긴 것은 더 길게 즉 폭포의 길이를 실제보다 두 배가량 늘여서 표현한 것입니다. 실경(實景)의 외형을 닮지는 않았지만 오히려 물줄기의 기세를 실감케 합니다. 정선(鄭敾)은 폭포소리의 리얼리티와 물줄기의 이미지를 그렇게 합성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