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미술관 옛그림 - 김홍도의 <우물가>

댓글 0

역사 산책

2016. 7. 13.


우리 미술관 옛그림


김홍도(金弘道 1745 - 1806)  <우물가>


이 그림은 지나가는 한 사내가 우물가에서 물을 얻어먹는 장면을 그린 그림입니다. 그런데 갓을 벗은 사내가 가슴을 풀어 헤치고 물을 얻어 마시고 있습니다. 이 사내의 민망한 모습에 두레박으로 물을 떠 준 여인은 쳐다보지도 못하고 눈길을 돌리고 있습니다. 사내는 두레박을 올리고 있는 여인을 바라보는 눈길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사내의 부담스러운 눈길 탓인지 두레박을 올리고 있는 여인은 우물 속의 두레박만 쳐다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물가의 한 사내와 두 여인은 눈길을 통해 작가의 에로티시즘을 엿볼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오른쪽의 머리에 물동이를 이고 두레박을 챙겨든 여인은 이 그림의 눈길에서 열외로 되어 있습니다. 그녀는 우물가에서 순간적으로 벌어진 에로틱을 전혀 눈치 채지 못한 채 우물가를 떠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