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을 두드려 주위에 있는 뱀을 놀라게 한다는 고사성어 타초경사(打草驚蛇)

댓글 0

고사 성어

2021. 10. 2.

풀을 두드려 주위에 있는 뱀을 놀라게 한다는 고사성어 타초경사(打草驚蛇)

범부채



단성식(段成式)이 지은 유양잡조(酉陽雜俎)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나라 때 지방의 한 탐관오리 현령이 온갖 명목으로 세금을 거둬들여 사복을 채우자 견디다 못한 백성들이 일부러 현령에게 그 부하들의 부정부패 사실을 일일이 열거해 고발장을 올렸다.

그러자 고발장을 읽어보던 현령은 깜짝놀라며 汝雖打草 吾已驚蛇(여수타초 오이경사) 너희들이 비록 풀밭을 건드렸지만 이미 나는 놀란 뱀과 같다.”라며 놀란 가슴을 진정시켰다고 한다.

이것은 백성들이 자기 부하들의 비리를 고발한 것은 곧 우회적으로 자신의 비리를 고발하는 것이라고 지레 겁을 먹은 것이다. 이렇게 하여 을을 징계해서 갑을 각성하게 하려 한 백성들의 의도는 충분히 달성되었다.


단성식(段成式)의 유양잡조(酉陽雜俎)에서 유래되는 고사성어가 타초경사(打草驚蛇)이다.

타초경사(打草驚蛇)란 풀을 두드려 주위에 있는 뱀을 놀라게 한다는 뜻으로 한 사람을 징계하여 다른 사람을 깨우치게 함을 비유하거나 변죽을 울려 적의 정체를 드러나게 함을 이르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