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를 중시하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 계찰계검(季札繫劍)

댓글 0

고사 성어

2021. 10. 16.

신의를 중시하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 계찰계검(季札繫劍)

하얀 향소국



사기(史記) 오태백세가편(吳太伯世家篇)에 나오는 말이다. 춘추전국시대 오()나라 왕 수몽(壽夢)의 네 아들 중 막내인 계찰(季札)은 형제들 중에 가장 똑똑했다. 수몽은 계찰에게 왕위를 물려주려 했지만 정작 그는 왕위를 형제 순으로 해야 한다며 왕궁을 떠나 멀리서 농사를 지었다.

형들은 계찰의 말대로 차례로 왕위를 집권하여 마지막으로 계찰에게 물려주고자 했지만 그는 이번에도 다른 곳으로 달아났다.

계찰이 왕의 명령으로 여러 나라에 사신으로 떠났을 때 도중에 서나라의 서군(西君)을 알현하게 되었다. 서군은 속으로 계찰의 보검을 갖고 싶었으나 그것을 달라고 할 수 없었다. 계찰도 자신의 보검을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나 순행 도중이었기에 주지 않았다.
 
계찰이 각국의 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서나라에 도착해 보니 서군은 이미 죽고 없었다. 게찰이 무덤 앞 나무에 보검을 걸어놓고 떠나자, 시종이 물었다.
서군은 죽었는데 누구에게 주는 것입니까?”
처음부터 그에게 이 검을 주기로 작정했는데 그가 죽었다고 내 뜻을 함부로 바꿀 수 있겠는가?”


사기(史記) 오태백세가편(吳太伯世家篇)에서 유래되는 고사성어가 계찰계검(季札繫劍)이다.

계찰계검(季札繫劍)이란 오()나라의 계찰(季札)이 죽은 서(西)나라의 왕 무덤 앞 나무에 검을 걸어 놓는다는 뜻으로, 신의를 중시하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