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을 잃었으나 어디로 갔는지 모름을 한탄한다는 고사성어 망양지탄(望羊之歎)

댓글 0

고사 성어

2022. 1. 22.

양을 잃었으나 어디로 갔는지 모름을 한탄한다는 고사성어 망양지탄(望羊之歎)

다대항과 몰운대 전경



장자(莊子)의 추수편(秋水篇)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가을에 홍수가 넘쳐 황하로 흘러들었다. 황하의 물이 워낙 멀리까지 퍼져서 무엇이 무엇인지 분별할 수 없을 정도였다.

혼 천하의 훌륭함이 자기에게 모여 있다고 생각하는 황하의 신 하백이 동쪽으로 가 바다에 이르렀다. 그곳에서 본 바다가 어찌나 넓고 광활한지 끈이 보이지 않았다.

하백은 무궁한 그 모습에 경의를 표하며, 자신은 도저히 따라갈 수 없다는 바다의 신인 약을 올려다보며 탄식했다.
전에는 나보다 나은 이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당신의 모습을 보니 내가 얼마나 작은지 비참할 뿐이오.”


장자(莊子)의 외편 추수(秋水)에서 유래되는 고사성어가 망양지탄(望羊之歎)이다.

망양지탄(望羊之歎)이란 넓은 바다를 바라보고 감탄한다는 뜻으로, 다른 사람의 위대함을 보고 자신의 미흡함을 부끄러워한다는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