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성어 한 마디-곡학아세

댓글 0

고사 성어

2005. 8. 31.


 

고사성어 한 마디-曲學阿世






                   사기 유림열전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한 경제 때 시경에 능통한
                   원고란 사람이 있었습니다.
                   원고는 성질이 강직한 사람으로
                   자기가 옳다고 생각한 것이면
                   겁내지 않고 말을 하였습니다.

                   노자를 숭배하는 경제의 어머니 두태후가
                   원고를 불러 노자에 대해 물었습니다.
                   원고는 유학자로 노자의 신봉자들을
                   미워하고 있던 중이라
                   노자에 대해 첫마디에 내려 깎았습니다.
                   화가 난 두태후는 원고를
                   가축사육장으로 보내 돼지를 잡도록 하였습니다.
                   황제는
                   원고가 유학자로서 자기 소신을 말한 것일 뿐 
                   다른 죄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므로
                   몰래 그에게 아주 잘 드는 칼을 보내주었습니다.
                   서투른 원고였지만 칼이 잘 들기 때문에
                   가축사육장에서 과히 어렵지 않게 지냈습니다.
                   그 뒤 얼마를 지나자 원고를 청렴정직한 선비라 
                   하여 청하왕의 태부로 임명되었습니다.

                   다음의 황제인 무제가 즉위하자
                   원고를 현량으로 발탁하여 조정으로 불렀습니다.
                   그러나 아첨을 일삼는 조정무리들은 
                   원고의 바른 소리가 무서워
                   그를 어떻게든지 밀어내려 하였습니다.
                   그때 원고의 나이가 아흔을 넘어 있었기 때문에
                   조정의 아첨무리들이 원고는 너무 늙어서
                   아무 일도 볼 수가 없다고 헐뜯기 시작하니
                   황제도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원고가 조정에 불려 올라왔을 때
                   앙큼하기로 유명한 공손홍과 함께 오게 되었는데
                   그 공손홍을 보고 원고가 말하기를

                   務正學以言 無曲學以阿世

                   배운 것을 올바로 말하기를 힘쓰고
                   배운 것을 굽혀 세상에 아부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는 뜻입니다.

                   여기에서 曲學阿世라는 고사성어가 나옵니다.

                   曲學阿世라는 뜻은
                   자기가 배운 것을 올바로 펴볼 생각은 않고
                   자기가 배운 것을 굽혀 가면서
                   세상의 비위를 맞추어 출세를 하려는
                   그런 태도나 행동을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