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자신을 사랑하십시오 - 고중14

댓글 1

삶의 묵상

2005. 11. 14.

나이를 먹어도 풋풋한 그리고 쉬원한
풍경을 가슴 속에 지니고 있는
친구의 모습 속에서
춥지 않게 늙어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