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기의 코스모스

댓글 3

꽃시 사랑

2005. 11. 15.

 

 

 

코  스  모  스


                                                                        글 / 이 형 기




                              
  언제나 트이고 싶은 마음에

                                하야니 꽃 피는 코스모스였다.



                                 돌아서며 돌아서며 연신 부딪치는

                                 물결 같은 그리움이었다.



                                 송두리째-희망도, 절망도,

                                 불타지 못하는 육신



                                 머리를 박고 쓰러진 코스모스는

                                 귀뚜리 우는 섬돌 가에

                                 몸부림쳐 새겨진 어룽이였다.



                                 그러기에 더욱

                                 흐느끼지 않은 설움 홀로 달래며

                                 목이 가늘도록 참아내련다.



                                 까마득한 하늘 가에

                                 내 가슴이 파랗게 부서지는 날

                                 코스모스는 지리.

 

 

http://blog.daum.net/nrpark/1074357

꽃의 시조는 무슨 꽃일까요 - 코스모스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