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들이 신대륙발견

    오두 2017. 1. 29. 03:17

    <KBS 다큐 '멕시코 태극의 비밀' 문제있다(1)> 

    멕시코 태극 문양 기원은 한반도보다 더 오래된 

    켈틱, 그리스, 쿠쿠테니 태극문양에서 조명되어야!

    - 우리나라보다 더 오래된 세계 最古의 태극마크는 유럽 쿠쿠테니(Cucuteni) 문명에서! - 

    *원문출처: http://cafe.daum.net/zoomsi/i7Ny/402


    1월 27-28일  KBS1 다큐 프로그램 "멕시코 한류"에서 특히 <멕시코 태극의 비밀>은 우리 민족이 아메리카 대륙으로 옮겨갔다는 면에서 필자의 코리안 신대륙발견론과 방향을 같이한다. 그러나 그 고고학적 증거 논증에서 문제를 많이 남겼다. 


    앞서 방영한 방송에서 개 닮은 신라토기를 구태여 멕시코 개미핥기 동물이라고 억지 주장을 안해도 여러 비교를 해낼 수 있다. 맥이와 멕시코와의 어원적 연계 또한 멕시코라는 어휘가 14세기 산물인데 고구려의 '맥이'에 연결하는 것도 무리라고 보여진다. 갓닮은 아즈텍 모자는 중남미 전역의 인디오 문화에서 볼 수 있고 지금도 페루 원주민들이 사용하고 있는데 그 기원은 유럽인들의 모자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아즈텍 제사장 것이라는 문헌의 소스가 너무 빈약하다. 


    멕시코의 팽이와 굴렁쇠 놀이도 우리민족에서 건너갔다고만 주장하는 것 또한 문제가 심각하게 노출된다. 고대 이집트나 그리스의 가장 오래된 굴렁쇠와 팽이 기원을 연구도 없이 언급도 없이 "멕시코 팽이 굴렁쇠는 우리 민족에서 건너갔다"라고 만 주장한 무지를 나타냈다. 


    필자의 관련글: <KBS 다큐 비평2> 멕시코의 굴렁쇠와 팽이는 최고 오래된 고대 이집트와 그리스 놀이문화를 간과했다!  


    특히 나는 이 글에서는 아즈텍 태극문양이 마치 우리나라에서 건너간 것처럼 한국-멕시코 태극문양만 보여준데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고자 한다. 방송의 주빈으로 나오는 배재대 손성태 교수는 KBS 다큐에서 태극마크 기원에 대한 방증 제시에 한국 - 멕시코 이외의 자료들은 등한시하거나 무지한 문제를 남기고 있음을 지적하고자 한다. 


    스페인어과 교수인 손성태교수와 나는 10여년전에 이멜 대화를 나눈 바도 있지만, 손교수는 언어학에만 치중해 세계 전체 역사적 비교에 충분한 배경을 설명하지 못하는 문제를 보여주고 있다. 


    우리민족이 아즈텍을 건설했다는 주장으로 예로 든 태극 심벌 하나에서도 세계 전체 관점의 결여를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나 멕시코에만 태극마크가 있는게 아니다. 7천년 전 동유럽의 쿠쿠테니(Cucuteni) 문명에서 발견된 태극문양을 비롯해서 캘틱(Celtic), 그리스 등에도 태극문양이 있었다는 것을 소개 못했다. 이것은 아즈텍의 태극문양이 우리나라에서 건너갔다는 주장에 결정적인 논리 부족을 드러낸 결과를 보여주었다. 7천년 전 동유 럽 고대 태극문양 인용없이 과연 아즈텍 태극문양이 우리나라에서 건너갔다고 할 수 있는가 말이다!


    손교수가 한때 아메리카 인디안들이 몽골반점이 있다고 해서 우리민족이라고 주장했듯이 중국한족 이외의 중동 아프리카 등 세계 여러 지역 사람들도 몽골밤점이 있다는 것을 간과한 헛 주장이되는 것과 태극 심벌이 마치 우리나라에만 있었다고 주장하는 것은 방계 증명없이 손교수의 단순 비교 그 방법론적 결여가 반복되고 있는 것을 본다. 


    태극의 기원이 된 나선형도 5천년 전의 것으로 아일란드에도 있다는 것을 조명해야 하는데 멕시코것과 우리민족 나선형면 보여주니 그 기원 문제가 논리성을 잃게 되는 것이다. 멕시코만 비교해선 논문은  불완전하게 되는 것이고, 멕시코 태극은 우리것이라고 주장하면 유럽학계에선 비웃을 것이다.


    나는 조선닷컴 카페에서 10여년 전에 이미 나선형과 태극 마크의 세계 전역의 역사 배경에 대한 글을 쓴 바 있다. 아래 자료들은 우리나라와 멕시코만 태극마크 있는 것처럼 시청자들을 호도할 수 있다. 유럽의 태극문양에 대한 설명이 없이 멕시코 태극마크를 가지고 우리와 멕시코만 있는 것처럼 주장해서는 완벽한 다큐가 될 수는 없는 것이다. 


    아래 자료들을 보라! 7천년 전의 태극문양을 비롯해서 고대 유럽의 태극마크들의 역사에 대하여 논하지 않고서는 우리나라와 멕시코에만 태극이 있다는 손교수의 주장은 결정적인 문제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7천년 전 동유럽 쿠쿠테니 태극문양. Cucuteni-Trypillian Civilization

    http://www.abovetopsecret.com/forum/thread889324/pg1



    image

    Celtic mounts from Mairy, Marne, France (early 300s BCE) and 
    Santon, Norfolk, UK (40-60 AD)

    Mounts from (left) Mairy, Marne, early 4th cent BC, Jacobsthal 379

    (right) Santon, Norfolk,  40-60 AD, Jope pl. 296a
    photos: Gun Powder Ma

    http://pasttimesandpresnttensions.blogspot.kr/2016/01/understanding-ancient-celts-and-their_12.html




    "Yin-Yang" motif on the Oxfordshire Plastic Style sword pommel, late 3rd cent. BC
    A side view of the motif can be seen at the bottom of the photograph. The boss on the left (top of pommel) is a "snaky coil" motif (pommel in my collection).


    고대 그리스 태극 심벌


    Santorini ancient Greece

    *고대 그리스 태극문양. Santorini ancient Greece


    *고대 그리스 태극문양. Architecture in ancient Greece decorated with a scroll-like design (a volute). This style was found in eastern Greece and the islands. Coiling, scroll-like spirals called volutes fit at each end of the capital. 



    스웨덴의 태극마크(왼쪽)와 그리스 태극마크(오른쪽)

    On the left is a spiral pattern found on an artifact in Sweden, while the artifact on the right is from ancient Greece.

    출처: http://www.speroforum.com/a/ROURBRXIJL49/77965-Ancient-trade-from-Mediterranean-to-Scandinavia-revealed#.WIzJk0tGzwI


    *로마시대 태극마크: 만다라 卍자들 아래쪽에 태극 마크가 있다. 

    Yin Yang in Ancient Albania-Photos of a recently excavated Roman-era basilica in the Illyrian city of Bylis (Albania) showing Yin Yang and Swastikas symbols. Alban means white

    Yin Yang in Ancient Albania-Photos of a recently excavated Roman-era basilica in the Illyrian city of Bylis (Albania) showing Yin Yang and Swastikas symbols. 


    Celtic(캘틱) 문명의 태극문양들














    Celtic Gold-plated Disc, Auvers-sur-Oise, Val-d'Oise.jpg 3.42 MB



    Ornamental Bronze Plaque, Celtic Horse-gear, Santon, Norfolk (Detail).jpg 173 KB


     






    5천년 전 아일랜드 태극문양 - 나선형 


    *KBS 다큐에서 손성태 교수가 주장하는 '고리문양'은 5천년 전 아일랜드 뉴그란지(Newgrange) 입구 태극문양에서도 발견된다. entrance slab. County Meath, Ireland

    Newgrange was built around 3200 BCE predating the Celts and the triple spirals were carved at least 2,500 years before the Celts reached Ireland but has long since been incorporated into Celtic culture


    Spiral shapes, including the swastika, triskele, etc., have often been interpreted as solar symbols.[citation needed] Roof tiles dating back to the Tang Dynasty with this symbol have been found west of the ancient city of Chang'an (modern-day Xian).[citation needed][year needed]

    Spirals are also a symbol of hypnosis, stemming from the cliche of people and cartoon characters being hypnotized by staring into a spinning spiral (one example being Kaa in Disney's The Jungle Book). They are also used as a symbol of dizziness, where the eyes of a cartoon character, especially in anime and manga, will turn into spirals to show they are dizzy or dazed. The spiral is also found in structures as small as the double helix of DNA and as large as a galaxy. Because of this frequent natural occurrence, the spiral is the official symbol of the World Pantheist Movement.[11] The spiral is also a symbol of the dialectic process and Dialectical monism.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음양심벌(태극마크)
    7000년 전의 것으로 유럽에서 발견되었다!


    7천년 전 문명인 Cucuteni-Trypillian 태극마크

    http://www.abovetopsecret.com/forum/thread889324/pg1



    The context for the 'Supreme Ultimate' symbol is that it is seen on a shrine, these were painted red'black/white representing Earth/Underworld/Heavens respectively, and in origin can be traced back to Catal Hoyuk, below are the Cucuteni-Trypillian version; 


    중국기원으로 알려진 태극마크는 우리나라나 멕시코에만 있는 것만이 아니다. 세계 최고 오래된 태극마크는 7천년 전의 태극마크로 유럽에서 발견되었다. 


    The 'Supreme Ultimate' diagram of Taoism, the Taijitu of Yin and Yang dates back in China to around a coupke of thousands years ago, yet its origins can be found much earleir in the cultures of Cucuteni and Trypillia dating to around 7,000 years ago, early European cultures. 


    The motif is also known from later European cultures such as the Etruscans and Celts, but as can be read on Wiki it is generally considered these did not have the associated schools of metaphysical thought that the Chinese had. 


    What i'll demonstrate here is the extent of the Cucuteni-Trypillian school of cosmological/metaphysical thought. 


    The name of this civilization was conventionally established by archaeologists, according to the villages of Cucuteni (in Romania, near Iaşi) and Trypillia (in Ukraine, near Kiev), where, by the end of the 19th century, where there were for the first time discovered painted ceramics and fired clay statuettes – categories of items which became symbols of this ancient civilisation. During the more than one hundred years which past since their discovery, these archaeological settlements entered the specialized scientific literature worldwide. We are in the front of a civilization spreading over about 350.000 sq km, with thousands of settlements of various dimensions, proto-cities of hundreds of hectares, with large fortification systems, with dwellings of various types, from the simple huts to the two storey-constructions, with a ceramicware within which the usefulness is harmoniously combined to the aesthetic aspect, much over the usual specificity of the time, with a fascinating religion, whose traces are marked by idols and cult items of a deep symbolism, whose ritual functionality represents another subject of interpretation.


    The basis of the symbolism of these cultures is found in cosmology, the place of man within the greater pattern and dynamism of the Earth and Heavens, and the most fundamental aspect was the observance of the anti-clockwise rotatin of the skies of the Northern hemisphere around Celestial North, and the clockwise rotation of the Southern hemisphere, 



    In conjunction with this observance, they also noted principle points of rising upon the horizon, portals or gateways of the sun, planets and stars, and the tracking of pathways across the horizons, all seen above in conjunction with the small stepped motif which indicates 'place of establishment' in terms of portal/rising point. 

    Again a small piece such as seen below will be indicating these interests, the spiral concerned with the rotation of the hemispheres, the portal sign translation across the horizons. 





    The concern with movement also gives rise to understanding of time and seasons, in the piece below Ursa Major is seen represented four-square, the four positions it would rotate through on the daily basis, as well as the four positions it would appear in over the quarters of the year, the solstices and equinoxes. 




    Related to this the worlds oldest swastika is Cucuteni, marking this turning through the four quarters.


    Also represented was Ursa Minor seen in triple form around Celestial North, this was associated with the three principle points of transition across the horizon, the two solstice points and singular equinox point of rising, and the essential triad of Earth, Underworld and Heavens being of a singular Unity. 





    These factors were interwoven into complex symbolism as seen below, were the three portals of the horizon are represented, with sexual association, they also concened themselves with the arc curvature of the ecliptic and galactic planes, the relationship and interconnectivity of these. 


    When one has understood then what these cultures were concerned with, the rotation of the hemisphers, the transition across the horizons, the three levels of Earth/Underworld/Heaven, one can begin to make sense of their craftwork and symbolism, it is there to be read and understood; 




    The cosmological symbolism also translated onto the human form, thus the man was in harmony with the pattern of the Heavens, man was the driving force of the bull, the female associate with the sensual curvature of the feline and the myriad complexities of the bee...certainly they had a Divine couple had stood over the triple gateways of the horizon and the sun rose between them in perfect harmony.... 


    *7천년 전 태극마크가 발굴된 쿠쿠테니 문명 지도.







    *7천년 전 Cucuteni 태극문양 동영상.

    Cucuteni-Trypillian culture in Eastern Europe

    Published on Nov 29, 2016

    Cucuteni-Trypillian culture is a Neolithic–Eneolithic archaeological culture in Eastern Europe. The Cucuteni-Trypillian culture is known by its distinctive settlements, architecture, intricately decorated pottery and anthropomorphic and zoomorphic figurines, which are preserved in archaeological remains. At its peak it was one of the most technologically advanced societies in the world at the time, developing new techniques for ceramic production, housing building and agriculture, and producing woven textiles. Some researchers believe that the Cucuteni culture used the wheel with wagons.


    Cucuteni-Trypillia Ancient Civilization of Europe. 유럽 쿠쿠테니 트리필리아 고대문명의 태극문양을 보여주는 동영상. ABNewsTV 
    Uploaded on Oct 9, 2008 Collaboration between the experts of the national museums in Romania, Ukraine, and the Republic of Moldova has resulted in an intriguing and unique exhibition that captivates the visitor with the splendor and mysteries of an old Neolithic civilization, the CUCUTENI-TRYPILLIA.

    *7천년 전 Cucuteni 태극문양 동영상.
    Published on May 12, 2013

    7000 years old civillisation. The origins of Europe. Romania,Moldova, Ukraine.
    The cucuteni - tripillya culture. 



    *7천년 전 Cucuteni 태극문양 동영상.
    The early civilizations of Europe: Cucuteni-Trypillian 4800-3000 BC (Old Europe)


    필자가 조사한 이러한 자료들을 볼 때 아즈텍 태극문양에 대하여 오직 우리나라 태극문양에서 유래했다고만 주장할 수는 없는 것이다. 


    아즈텍 문명이 우리민족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수는 있다는 것은 필자가 논문으로 주창해온 코리안신대륙발견론과 같은 의미가 있다. 그러나 논증은 항상 세계 역사 전체에서 파악되어야 한다. 


    간단히 말해서 태극문양으로 우리가 건너갔다는 단순 우리것만의 주장은 유럽학계를 비롯 여타의 태극문양 지역에서 공격을 받을 비논리적 주장인 것이다.


    이 글과 연관된 관련글: <KBS 다큐 비평2> 멕시코의 굴렁쇠와 팽이는 최고 오래된 고대 이집트와 바빌로니아 놀이문화를 간과했다! 


    코리안신대륙발견모임/ 세계전통고래문화연구소 

    회장 김성규 



    *코리안들이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했다는 필자의 논문 자료들을 포함한 더 많은 자료들은 아래 카페에서 볼 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zoomsi

     



    손교수님의 책을 읽어 보기 바랍니다.
    멕시코에서 태극이 발견된 곳은 원주민들이 우리말을 사용했고, 고대 우리민족 고유의 풍습을 가지고 있었다는 다른 사실로 받쳐집니다. 그리고 태극이 그려진 과정과 의미가 나옵니다.
    아일랜드나 스웨덴에서도 우리말이나 우리 고유의 풍습이 함께 나오는가요?
    겉모양만 우리것과 비슷하다고 우리의 태극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얼굴이 닮았다고 낮선 사람을 형제라고 하는 것과 같지 않을까요?
    유럽 고대 태극문양 언급없이 멕시코 태극이 우리 것이라고 하면 억지주장이 되는 것 맞죠? 주제를 벗어나지 마사길!
    아즈텍을 비롯 남북미 원주민들의 문화는 우리 민족이 그 주요 조상아란 것은 김선규회장님이 먼저 주장하고 있죠.
    김성규 회장님의 논문들을 읽어보세요!
    어젯밤 다큐에는 멕시코의 태극이 우리 것이라는 사실, 즉 우리선조들이 건너가 남긴 것이라는 사실은, 원주민이 쓴 검은 갓모자, 흰 두루마기, 붉은 볼연지, 공기놀이, 말뚝박기, 굴렁쇠놀이, 팽이치기, 죽마놀이 등과 같은 우리민족 고유 풍습과 함께 나옴으로써 증명되었습니다.
    혹시 저런 태극 유사 문양이 발견된 북유럽에서도 저런 다양한 풍습들이 함께 나옵니까? 나오지 않는다면 이성규님의 태극문양은 우연의 일치에 불과하고, 우리민족의 태극은 아닙니다.
    저것이 우연의 일치가 아니라 우리 것이라면, 방송에서 보여준 것처럼, 우리민족 고유의 다른 흔적들을 올려주세요.
    문제를 지적한 촛점을 흐리지 마시길!

    손성태 교수는 태극문양의 기원에 대해 세계적 연구 없이 일방 주장한거죠. 맞죠?

    나머지 한-멕시코 문화 연계성 주장 증거들도 그만큼 연구 배경이 단순 비교가 된것임을 말해주는 것입니다.

    개 닮은 토기를 멕시코에 단순 갖다붙이니 개미핡기로 억지 주장이 된것입나다.
    개미핡기는 꼬리가 위로 말아 올리지 않죠.

    다시말해 명확한 증거 제시해야 하고 다른 나라 증거들의 역사적 연구없이 무조건 우리와 바슷하다고만 해서는 논문이나 다큐에서 논리성이 약해지는 겁니다.

    저는 코리안들이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했다고 최초로 주장한 사람입니다. 논문도 여러 편 출판되었고요. 제가 주장한 태평양고래길을 따라 코리안들이 신대륙을 발견했다는 내용의 일부도 앞서 KBS 다큐로 방송되었죠.

    왜 어떻게 우리민족이 신대륙으로 건너간 논리적 증명이 역사 고고학적으로 증명되어야지 아즈텍이 아사달과 발음만 유사하다고 증명이 안되는거죠. 인디안들의 놀이문화 자료도 입체적 논증이 안되고는 단순비교에 불과하죠.

    손성태 교수가 아즈텍과 우리민족 문화의 연계성을 비교하려는 그 의도만은 저의 주장과 일치합니다. 반대는 아니죠. 그런데 손교수처럼 주장해서는 논문이 안되고 논증의 세계성이 없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입니다.

    저는 인디안들도 캐지나를 한다는 주장을 했죠. 단순 비교가 아닙니다. 캐지나 칭칭나네와 인디안 캐지나는 그 발음만이 아니라 풍속도 일치한다는 것을 주장하는 것이고 인디안 파우와우는 우리의 풍물과 연계성이 있다는 입체적 주장을 하죠.

    저는 인디안 윷과 윷말판을 발견하고 시카고 코리안타운에 인디안들을 초청해서 수백명의 코리안 인디안 합동 윷놀이까지 개최한 당사자입니다. 그 윷과 윷말판은 우리 것과 일치한다는 것만 강조하지 않고 그 윷을 사용해온 그들은 우리 스타일의 상투를 하고 있다는 방증을 첨부하고 있습니다.

    이번 손교수 다큐의 주요 중거로 제시한 개 닮은 신라토기를 터무니없이 멕시코 개미핡기라고 하거나새계적으로 퍼져 있는 유니버샬한 태극 심벌을 언급도 없이 가장 오래된 유럽지역 태극문양 연구도 하지 않고 단순히 우리 것이라고만 해서는 유럽인들의 웃음거리에 불과하게 된다는 것을 지적한 것입니다.

    방향이 틀렸다는게 아니라 단순 모양비교나 단순 발음비교는 학문적 배경의 결여라는 것임을 지적한 것입니다! 나머지는 학계에서 이미 여러편 출판된 제 논문을 구해다 읽어보세요! 알라스카에서 남미끝 칠레 남단까지 우리민족이 고래길 따라 가죽배를 타고 미역을 휴대하고 퍼져간 내용들이 그 지역 고고학자들의 주장을 바탕으로 논리를 전개하고 있습니다.

    KBS나 방송들은 이러한 제 논문들을 바탕으로 다큐를 다시 촬영하기를 기대합니다! 절대 단순 비교가 아닌 문헌을 동원하고 현지탐사의 결과에 서양인들의 연구 문헌들이 인용된논문으로 통과되어 출판된 내용들입니다.

    우선 아래에 학술지에 게재된 코리안신대륙발견모임 김성규 회장의 논문들을 추천합니다!

    <코리안 新大陸 發見論: 북태평양 海岸線 고래 길(Whale Road)과 아막낙 섬(Amaknak Island) 코리안 온돌(Ondol)에 관한 硏究> (2014)

    <반구대 암각화에 카약(Kayak) 存在 확인과 코리안 가락(駕洛)의 新大陸으로의 이동로 硏究> (2015)

    <南美 칠레 Monte Verde 미역 化石과 太平洋 고래길(Whale Road)에 관한 硏究> (2016)

    포털다음 카페
    코리안들이 신대륙을 발견했다
    카페 바로가기 http://cafe.daum.net/zoomsi
    e-mail: odunamsan@hanmail.net


    손성태ᆞ김성규 교수님들 놀라운 연구에 감사드립니다.

    우리민족의 조상은 북방기마민족이며, 훈족(The Huns, 중국명 흉노족)ᆞ동이족ᆞ단군조선족(쥬진족ᆞCore고리족ᆞ구리족)이라 불립니다.

    태극 문양이 유럽에도 나타나는 것은, 훈족의 왕이던 아틸라 작은말 기마부대가 큰 활ᆞ검술을 사용해 헝가리ᆞ터어키 점령에 이어 게르만족을 공격의 대이동을 유발시킨후 동로마 제국(그리스)과 서로마제국(이태리반도)을 공략했었기 때문입니다. 또 이보다 훨씬 이전 기원전 수천년 전에는 피라밋(적석총ᆞ만주와 북중국에도 고구려 및 동이족의 피라밋 존재)과 단군조선 설화ᆞ태극문양들이 전파되었었죠(배달국 14대 치우천황시절로 추정). 중국의 하나라ᆞ상나라(은나라)ᆞ주나라는 모두 우리 동이족이 세운나라이며(은나라 갑골문자인 한자의 유래도 우리 동이족 것ᆞ공자도 주나라 마지막 왕의 이복형제의 아들)
    중국의 태극은 우리 단군조선족인 배달국(우리는 배달의 후예임)시절 중국에 전파 되었었고, 유럽과 아프리카북부까지 이 태극문양과 피라밋(적석총ㅡ고구려 땅인 만주ᆞ중국 북부 세계 최대 피라밋도 동이족 것)이 있는 것은 단군조선족(쥬신족ᆞcore 고리ᆞ훈족ᆞ구리족)이 기마민족의 역사로 전파 된 것입니다.

    이 거대하고 엄청난 역사를 이병도 서울대 사학교수(이완용 애첩의 아들)가 이끈 식민사관적 기존교과서에서 가르치지 않은 실존 역사를 숙지하셔야 유럽과 중남미의 태극 문양의 유래를 아실 겁니다.

    두 교수님과 정중하고 실증적 소통을 희망하오니, 제게 문자 좀 남겨주시면 연락드리고 찾아 뵙겠습니다.
    (이준희ᆞ010 2787 0309)
    나너우리님 반갑습니다!
    의견 환영합니다.
    이멜 주세요.

    김성규 드림
    odunamsan@hanmail.net
    김성규님. 이번 다큐의 본질을 왜곡하지 말기 바랍니다.
    이번 다큐의 본질은 "삼국-발해시대에 만주대평원에 살던 우리선조들이 대거 아메리카로 건너 갔는가?" 와 "우리선조들이 그렇게 대이동을 했다"는 증거들입니다. 태극은 그중의 하나입니다.
    다큐는 시간 제한 때문에 제 연구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지만, 저는 이번 저서 "고대 아메리카에 나타난 우리민족의 태극"에서 우리의 태극은 정확히 시작 시기가 언제인지 알 수 없지만 기원 오래전, 아마 수천년 전 처음 우리선조들이 '민족의식'을 깨닫기 시작한 시점이었음을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우리 태극의 시작은 '태양신을 믿는 고리(족)'이라는 우리선조들의 생각을 그림으로 나타내던 풍습에서 시작되었음을 분명히했습니다. 즉 태극의 근본적 의미는 '태양신을 믿는 고리족'입니다. 또 멕시코의 태극이 우리선조들이 가져간 태극이라는 증거로, 태극을 남긴 집단의 "언어, 풍습, 유물"에서 우리말과 우리민족 고유의 풍습과 유물적 증거를 함께 제시했습니다.
    겉모양이 비슷하다고 북유럽에 나타나는 태극이 우리의 태극이라는 식의 김성규님의 주장은 좀 어이없습니다. 학자가 아니시니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흥분하시고 성급한 판단을 내릴 수는 있지만, 오래전에 저에게 "멕시코 원주민의 상투를 모자 쓴 모습"이라고 메일로 우겼던 생각이 나, 이번 태극에 대한 글도 저에게는 "아직도 이러시는구나"라는 생각이 들게 합니다.
    예를 들어 설명드리겠습니다. 우리말 "아니요"와 스페인어 "아니요(anillo)"가 있습니다. 두 말은 발음은 같지만, 뜻은 완전히 다릅니다. 우리말은 '부정 서술어'이고 스페인어는 '반지'라는 뜻이지요. 그러나 두 말의 발음은 정확히 같습니다. 즉 겉모양이 같습니다. 이 말을 문자가 없던 고대인들이 기호로 표시했다고 가정해 봅시다. 그러면 '같은 발음'이라는 것은 '같은 모양의 기호'에 해당합니다. 그 기호 모양이 태극모양이라고 가정해 봅시다. 그러면 그 두 태극이 같은 태극입니까? 아닙니까? 즉 고대 유럽의 태극이 우리태극이라고 주장하기 위해서는 "그 의미부터 같아야 한다"입니다.
    제가 김성규님과 같은 분에게 이런 식으로 글을 올리도록 하는 일이 다시는 없기 바랍니다. 이 글을 쓰면서 제 자신이 스스로 이런 초등학교식 수준의 억지에 답글을 쓰야함에 답답함을 느낍니다.김성규님은 전에 제게 다음과 같은 메일도 보낸적 있지요. "'우리선조들이 아메리카를 발견했다는 말을 내가 먼저 했다' 그러므로 이 중요한 사실의 발견자는 나다"라고 우겨 제가 실소를 금지 못했던 적이 있지요. 그때도 제가 느낀 점은 "어처구니 없다"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또 그런 느낌을 줍니다.
    님은 무례하게 제 직함을 안부르네요 그럽시다 저도 손성태님이라하죠.

    1)손성태님은 거짓말을 하네요
    제 글 파악도 제대로 못하시네요.
    제가 위글 어디에서 "북유럽 태극기가 우리의 태극"이라고 했나요?
    어디에 그런 문장이 있나요?
    손성태님은 인용에 문제를 또 드러냈습니다!

    남의 의견 인용이나 논지파악에 문제가 있으며
    자료검색에 손성태님이 문제가 있음을 다시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제 의견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것보다 더 오래된 태극문양이 유럽에서 발굴되어 손성태님이다큐에서 유럽 태극문양 인용없이 멕시코 태극문양이 우리나라 태극문양이라는 주장은 비학문적이고 억지논리라는 것입니다. .

    아메리카 신대륙으로 우리 민족의 선조들이 신대륙을 발견했다고 주창해온 제가 태극문양도 우리 것이라고는 하지 않습니다.

    손성태님이 고대 유럽 태극문양을 인지하지 못한채 우리 민족의 태극문양이 세계최고 오래되었다거나 아즈텍 태극문양이 우리리민족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학문적이라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2)손성태님은 달은 안보고 손가락을 찌르고싶나요?

    제가 연구 발표하여 학술지에서 발행된 논문이 몇편인데 상대를 학자가 아니다 라고 무례를 범하시나요? 유럽 태극기가 세계 최고 오래된 태극 문양인데 유럽자료 언급도 없이 멕시코 태극문양이 우리것이라고 억지논리를 펴는게 말이나 되나요?

    유럽태극 존재 인지도 못하시고 인용도 없이 맥시코 태극문양의 한반도 기원 주장은
    이미 학문적 비논리 문제가 노출되었잖아요?
    인정할건 하셔야죠? 다른 분들도 보고있습니다

    초등학교수준? 위의 댓글에서 제 글과 님의 글만 읽어보아도 누구 글이 학문적 논리를 주장하는지 알 수 있지 않습니까?. 님의 글 그대로 캡쳐해두었습니다.

    더 오래된 유럽 태극문양의 존재를 인지하지도 못했으면 사과나 해명을 하셔야지 그것을 지적한 제 주장에 학문 운운 하지 마세요.우리나라 태극이 멕시코 태극문양의 기원이라는
    손성태님의 논리는 오히려 유럽인들의 고대 태극문양이 아즈텍 태극문양의 기원이라는 것을 역인정하게 된 것이죠.

    3) 제가 코리안신대륙발견을 최초로 주장했다는 것은 사실이잖아요? 논문이나 언론보도에서 증명이 되었잖아요? 누가 코리안 신대륙발견을 또 주장했나요?? 논거 시기에서도 저는 3천년 전 온돌과 3천년 전 고려뼈 탈이 한반도에서 건너간 것임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 오래된 유럽 태극문양 인지못하신 손성태교수님 !
    무슨 변명을 하셔도 멕시코 태극문양 기원을 우리민족 것이라고 다큐를 낸 것은 치명적인 실수입니다.

    더 오래된 유럽 태극문양이 있다는 사실은 님의 태극문양 기원론의 기반이 무너진 것입니다.
    그러한 실수를 인정하지도 않고 문제를 지적한 제 의견에
    딴말로 거짓말을 한 것은 학문자적 자세가 아니죠.

    허점 드러내고 허둥대지 마시고 학문을 제대로 하시려면
    유럽 태극문양이 더 오래되었다는 사실을 몰라 우리민족 태극이 멕시코 태극문양의 기원이라고 잘못 추정했다고 인정을 하셔야지......

    그리고 제 글 잘못 파악하신 것도 사과하시고...
    ㅎㅎ 분발하시길!!

    손성태라는 분 태극기원론에 치명적인 실수를 하시고도 사과나 해명도 없이
    그것을 학문적으로 지적하신 김성규회장님을 인신공격하네요.

    우리민족이 신대륙으로 건너간 증거로는 태극문양은 아니네요
    다큐가 부끄럽다~

    김성규님, 제가 답글 올리는 이유는 님의 글이 토론 가치가 있어서가 아니라 네티즌들이 오해할까봐 올린다는 점을 분명히 하면서 이 마지막 글을 올립니다.
    1. 저는 님이 올린 문양을 태극으로 보지 않습니다. 겉모양만 비슷할 뿐, 멕시코의 태극과 달리, 그것을 우리태극으로 볼 다른 증거들(우리말, 풍습, 다른 유물 등)이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님이 올린 태극 유사 문양은 그 의미가 '태양신을 믿는 고리족'이라는 의미가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2. 김성규님이 올린 답글을 다시 읽어 보십시요. 논리적인 모순을 담고 있습니다. "북 유럽 태극을 언제 우리태극이라고 했나요?"라고 위에서 이야기 해 놓고서는, 아래서는 "우리 태극을 논할 때 북유럽의 태극을 먼저 논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저는 김성규님의 고백 "내가 언제 유럽 태극을 우리태극이라고 했나요?"라는 말, 즉 우리태극과 집적적인 연관성이 없다는 이야기에 만족하겠습니다. 저는 우리태극에만 관심 있습니다.

    3. 제가 전에 메일로도 말했던 적 있습니다. 동아일보 안영배 기자는 이미 오래전에 마야유적에서 "편두, 사자의 입에 옥을 넣어준 장례풍습, 파란색과 푸른색을 구별하지 않는 언어" 등을 지적하면서 고대 우리문화와 아메리카 원주민 문화의 유사성을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1960년대 우리나라 고건축 전문가이신 신영훈대목님도 1968년 멕시코 올림픽때 멕시코 피라밋들을 조사한 후 "이것은 고구려 피라밋이다. 고구려 피라밋이 왜 멕시코에 와 있는지 모르겠다"라고 말했다고 안영배기자님의 기사에 나와 있습니다. 또 원로 사학자들 가운데 여러 분도 이미 1960년대 미국에서 유학하면서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에서 인디언 유물들이 우리민족 유물과 같은 것들을 발견하고서 우리선조들이 왔을지 모르겠다고 이야기했었습니다.
    이런 분들 중에서도 어느 누구도 "내가 우리민족이 아메리카를 발견했다는 사실을 처음 알았다"라고 주장하지 않습니다. 김성규님보다 수십년은 먼저였는데도 말입니다. 김성규님은 고래뼈탈과 2007년 발표된 릭크넥교수의 알류산열도 온돌을 이용해 우리민족이 아메리카를 발견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럼 적어도 김성규님보다 릭크넥교수가 우리민족이 아메리카를 발견했다는 사실을 먼저 알았다는 이야기가 아닙니까?
    무슨 말인지... 이제 님도 이해할 것입니다.
    * 제가 답글을 올린 이유는 님이 진실을 감추고 네티즌들을 호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손성태님! 님의 글을 지울 필요가 없군요.
    유럽 태극문양을 태극으로 보지 않는다? 그리고는 멕시코 태극문양만 태극문양이다? 이것이 손성태님의 문제점을 모두 시사합니다.

    우리나라 태극문양을 논할 때 멕시코는 물론 유럽태극 모두를 논한 뒤에 우리나라 태극문양의 위치를 논하라는 제 의견에 뭣이 문제가 있나요? 손성태님은 유럽태극문양은 태극문양이 아니고 멕시코 태극문양만 태극이라는 주장은 말도 안되는 역사학의 초보도 안되는 비논리입니다. 언어만 비교하는 습관이 고고학적 유물 비교까지 오류를 만든 것이죠.

    그리고 또 다른 손성태님의 비논리는 코리안신대륙발견론과 인디안문화와 우리문화 비교 이슈의 차이도 모르는 데서도 발견됩니다.

    아메리카 인디안들과 우리문화가 유사하다고 주장한 사람들은 일제시대 때도 있었고 100년 전 외국인들도 그런 주장을 했죠. 그러나 명확히 '코리안들이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했다'는 주장은 제가 처음 했다는 것은 언론보도들에서도 볼 수 있죠.

    탄소측정 연대와 외국인 학자들의 학설을 바탕으로 그 증거를 제시하여 코리안들이 아메리카 신대륙을 발견했다고 주장한 사람은 제가 처음 맞죠. 논지의 뜻을 모르고싶은 것은 아니겠죠

    우리나라 태극문양과 외국의 고대 태극문양을 최초로 비교하는 것과 외국 고대 태극문을 우리나라 태극문양이 건너가서 된 것이다 라고 정확히 연대를 밝히는 것은 다른 이슈입니다. 신대륙발견론과 인디안문화와 우리나라 문화의 유사성 주장은 전혀 다른 이슈입니다.

    유럽태극문양이 태극문양이 아니고 다큐에서 아즈텍 태극문양과 나선형은 온갖 것이 다 우리 태극문양이라고 주장하시는 손성태교수님! 이제는 유럽태극문양을 인지하지 못한 변명으로 유럽 태극문양은 태극문양이 아니다라고 못박았네요.

    이것으로 님은 더 깊은 무지와 비논리를 자인한 것이 되었습니다. 역사학자들과 공개토론을 하겠다는 손성태님의 공부가 어떤 정도인지 단박에 드러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일찍부터 이런분과 같은 비역사적 주장론자들에게는 연락도 할 필요도 없고 억지 주장에 가치를 부여하지 않는 것입니다.
    앞으로도 더욱많이 연구가 진행되어 두나라가 발전적으로 공동 조상의 뿌리란것이 알려졌으면 좋겠읍니다.
    손성태 주장은 말짱 역사적 기원 연구없는 허론이네!
    마오리족의 고사리문양도 연구해보세요.
    애보리진의 나선문양은 물을 의미합니다.
    우리 태극이 아메리카는 물론 같은 대륙인 유라시아 전역에서 공유되었을 수도 있지 않나요? 환단고기에서 그렇게 볼 수 있는 여지가 충분히 보이던데요. 즉 고대 문명은 한 뿌리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는 거죠.
    안녕하십니까.
    태극기 내 태극문양이 있다는 이유로 마치 태극문양이 우리의 것이라 잘 못된 교육을 하고 서로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사료됩니다.

    왜냐하면, "삼태극의 의미 고찰 논문(한국교육대학교 교육대학원 초등도덕굥전공)"이 2008년2월 이미 존재하였고, 그 논문요약 내용 중 "~태극문양은 전 세계에 걸처 분포하고, 형태도 이태극, 삼태극, 사태극, 다원태극, 문자문 등 여러 가지로 나타나며~생략"라 기재되어 있고, 결론에도 반복해 기재되어 있습니다.

    그런데, 2012년 국립문화재연구소(한국교육학술정보원 포함)이 발행한 "문화재제45권1호 학술지 내 국문초록과 결론에는 "전 세계에 분포된 태극문양"에 관한 글이 등장하지 아니합니다.
    즉, 원 논문에 기재된 "태극문양"이 전 세계에 분포된 내용을 삭제하다 보니, 태극문양은 우리 선조들이 무엇을 근거로 창작해 사용한 것인지 명확한 내용이 없어 지금도 갑론을박하는 천차만별로 주장하고 있다고 사료됩니다.

    물론, 위 논문의 내용의 경우에는 중국의 성리학 영향을 받은 것이라는 글이 기재되어 있는데, 역시 갑론을박하고 있다 할 것입니다.

    즉, 태극문양이 전 세계적으로 존재하고 가장 오래된 것이 유럽에 있다고 할지라도 그 태극문양은 시계방향으로 회전 중인지라 지금의 태극기 내 태극문양과 회전방향에서 차이가 있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한다면 왜 전 세계적으로 태극문양이 아주 오래전부터 존재하게 된 것인지 생각하면, 누군가 창작하고 전파했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이고, 하여 우리는 우리의 선조라 주장하는 것이고, 중국은 중국의 선조라 생각할 수 있고, 유럽은 유럽의 선조라 생각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태양계에 속하는 지구에 위성인 달이 생기고, 고대인이 살기 시작하면서 매월 보름달(음력 15,16,17일 월출하는 달을 포함합니다)이 월출할 때 붉은 단월(丹月:RedMoon)을 보았을 것이고, 그 날 운이 좋았다면 밝은 달이 한밤중에 다시 붉은 달인 단월을 본 고대인 중 누군가 태극문양을 창작하였다면, 지구상에서 지금처럼 여러 곳에서 태극문양의 흔적이 남아 있었을 것이라 추단합니다.

    나아가 무지한 고대인 중 지구가 태양을 주변을 자,공전하는 것을 알지 못해 태양이 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 것으로 이해해 달도 시계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알고는 지금의 시계방향으로 회전방향을 정한 것이라 추단됩니다.

    결국, 시계방향, 반시계방향으로 회전하는 태극문양은 지구 자,공전과 달의 자,공전에 따른 방향의 명확한 정함이 21세기에는 정립되어야 하는데, 더 말하지 아니하여도 어떤 방향이 되어야 하는지 느낌이 있을 것이며, 태극문양은 그 뜻과 그 모티브가 단월에 있는 바, 세로형태가 되며 더 자세하게는 지구자전축 기울기(23,44도) 축을 따라 설계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미 본인은 2020년10월경 이런 문제를 종식시키고 우월한 대한민국의 신태극기를 창작 후 3D CAD 그래픽으로 저작권을 등록한 상태인데,
    눈에 보이지 아니하고, 과거 역사에 연연하지 마시고, 미래를 위해 현재의 우리가 더 좋은 창작력을 동원해 새롭고 강한 영어 알파벳 "S"가 태극문양에 명확히 기재되어 "SUPER-KOREA"의 뜻이 있는 세로형태의 신태극기가 어떤 것인지 궁금하지 아니한지요?
    감사합니다.
    2021.7.7 단월(丹月) 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