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산이 산과 풍경을 찾을때

산과 풍경이 있는 그 곳, 가본 곳은 그리움에 그리고 가보지 못한 곳은 궁금함에....

24 2021년 12월

24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크리스마스와 함께 다시 찾은 갈대습지공원

2018년의 크리스마스, 주중의 휴일이기에 역기 가족들 품으로 가지 못하고 또 그렇게 산책길에 올랐다. 그곳은 변함없이 갈대습지공원... 겨울의 갈대습지공원은 객들이 거의 없는 고적한 풍경이지만, 오늘은 크리스마스라 그런지 첫걸음부터 젊은 커플들이 눈에 들어온다. 꽤 쌀쌀한 날씨임에도 다정한 모습을 보니 웬지 포근함이 느껴지는 풍경들이다. 산책을 나온 중년들도 눈에 들어오고... 마른 꽃마저 다 떨어져 버린 갈대숲들... 늘 느끼는 바지만, 오늘 또한 아파트 빌딩 숲들이 원망스러운 풍경이다. 사실 강산과는 상관이 없는 크리스마스지만 왠지 가족들이 그리운... 그 와중에 산타 복장의 직원이 눈길을 끈다. 그렇게 산책을 마치고 꽁꽁 얼어붙은 갈대습지공원을 빠져나온다.

03 2021년 12월

03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갈대습지공원의 겨울풍경

몇 해 전 갈대습지공원의 어떤 주말 겨울 풍경들이다. 격주로 가족들이 있는 경주로 내려가는 터, 이 때는 경주로 내려가지 않는 주로 아마 두 번의 산책길에서 담은 사진들인 듯하다. 안산 갈대습지공원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 모두 나름의 아름다움이 있는 곳이다. 이날은 몹시도 추웠던 기억이다. 작은 물레방아 주변은 온통 동장군의 위력에 꽁꽁 얼어붙어 있었다. 그 모습조차 아름다운 풍경, 얼음꽃들이 그랬다. 인적이 없는 고적한 풍경, 나무데크로 이어진 그 길을 걷노라면 바람소리와 그 바람에 갈대들이 서로 스치는 소리만 들릴 뿐이다. 희뿌연 하늘이지만 햇살이 살짝 드리우는 아침... 그나마 포근함이 느껴진다. 아마도 두 번째 산책길에 만난 풍경인 듯... 첫 번째 보다 습지가 더 꽁꽁 얼어붙은 모습이..

22 2021년 10월

22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안산 갈대습지공원으로 가는 길

2018년 11월 어느 주말 아침... 지금 그곳, 이런 모습으로 변해가고 있겠지?! 집으로 내려오지 않은 이날도 여느 때와 같이 산책길에 나섰다. 그 코스 또한 여느 때와 같은 길이다. 숙소에서 출발하여 갈대습지공원으로 걸음을 옮긴다. 그 길은 가을이 깊어 겨울로 향하는 길목이었다. 갈대밭은 누런빛으로 변해서 어느덧 갈대꽃들이 대부분 날아간 모습이다. 제법 쌀쌀한 날씨임에도 오리들은 여유롭게 물 위를 유영하는 모습이다. 주말이지만 이른 아침시간인지라 인적이 드물다. 가끔 보이는 사람들의 모습들은 이미 겨울옷으로 갈아입은 주변 주민들이 산책 나온 듯한... 한적한 모습이 더 좋은 풍경들... 황새? 그 걸음걸이가 여유롭고 우아하다. 시간이 조금씩 지나자 가족 나들이 객들도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올 때..

14 2021년 07월

14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대부도 누에섬으로 가는 길

대부도로 가는 길... 2년 전 여름 주말의 일이다. 시화방조제를 시원하게 달리다 보면 시화나래휴게소가 기다리고 있다. 제법 긴 시화호방조제지만 딱히 쉬어야 할 거리는 아니다. 하지만 주변풍광을 즐기기에 좋은 곳이고 특히 달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이 압권이다. 하지만 세번째 지나는 이날은 그곳을 오르지 않았기에 사진 또한 없다. 그렇게 도착하게 된 누에섬... 저 멀리 풍력발전기 뒤로 보이는 작은 섬이 누에섬이고 이렇게 썰물일 때는 거기까지 길이 연결되지만 늘상 거기에서 돌아선다. 특히 여름철은 더 그렇다. 어떻게 카메라 사진이 휴대폰으로 담은 위의 두 사진보다 못한 느낌이다. 이는 분명 찍사가 시원찮은 것...ㅎ 여하튼 그 곳으로 걸어가는 걸음은 여유롭다. 홀로이기에 더 그런 것일게다. 신기하게도 ..

12 2021년 07월

12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비 내리는 갈대습지공원의 풍경

집으로 내려가지 않는 주말의 산책길은 거의 정해져 있고, 2019년 7월 마지막 주말 오후인 이날도 역시 그랬다. 비가 내리는 여름이지만 숙소에 홀로 있기가 더 힘든 시간이기에 결국 우산을 들고 그 산책길로 나선다. 늘 그 곳으로 가면 갈대숲 속으로 먼저 들어섰지만, 이 날은 여느때와 달리 철새관찰부스로 먼저 걸음을 옮기게 되었다. 하지만 날개짓 하고 있는 가마우지 두 마리만 보고 그냥 그 곳을 빠져나간다. 한 손엔 우산을 들고 다른 한 손으로 카메라를 잡고 한쪽 어깨에 걸치고 다니자니 성가시긴 하지만, 비가 내리는 풍경이 호젓하고 무척 차분한 분위기다. 그 비를 오롯이 몸으로 맞고 있는 노랑부리백로의 모습이 처연해 보인다. 연잎이 만들어 낸 하트~ 이곳저곳을 돌아봐도 온통 우산을 쓴 관광객들, 젊은연인..

08 2021년 07월

08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시흥연꽃테마파크 관곡지의 풍경

여름 연꽃 철이 되면 자주 올라오는 관곡지의 풍경, 남쪽에 있는 강산으로서는 늘 궁금한 곳이었다. 해서 객지생활 중이었던 2019년 7월 중순 경 주말을 이용해 그곳으로 달려간 것이다. 관곡지 주변에 주차장이 없어 편도 1차선의 좁은 지방도변에 주차를 하는데, 그것조차 쉽지 않다. 도로변은 온통 주차된 차들로 머리를 밀어 넣을 곳이 없어 결국 아주 먼 곳에 주차를 하고서야 이곳으로 돌아오게 된 것이다. 그 덕에 아침부터 땀을 많이 흘리긴 했지만 우아하고 화사한 연꽃들을 보며 스스로 위안 삼는다. 이 모습도 담아보고 저 모습도 담아보고... 이미 꽃잎들이 다 떨어져 버린 모습도... 하늘을 향해 활짝 핀 연들도 아름답기 그지없다. 꽃잎이 다 떨어진 연과 이제야 활짝 핀 연, 모두가 함께여도 좋다. 그 길을..

15 2021년 06월

15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다시 찾은 소래 습지생태공원

은공주가 인천 출장 중인데 주말 휴일 중 출장이라 그 일을 마치면 현지 퇴근 즉 자유시간이란다. 그래서 작은공주와의 데이트를 위해 안산에서 이곳 인천으로 달려오게 된 것이고, 지난 6월 1일(2019년)에 방문 이후 같은 달 말인 30일에 다시 찾게 된 것이다. 그런데 날씨가 너무 덥다. 둘만의 데이트는 반갑고 좋은 일이지만 폭염의 날씨라 습지공원을 산책하기에는 좋지 않은 듯... 해서 우리는 햇볕을 피해 전시관으로 들어선다. 그리고 옥상에 있는 전망대로 올라서서 주변 풍광을 즐긴다. 지난번 산책길에 가장 인상적이었던 소금창고들 그리고 발아래로 보이는 염전의 풍경이다. 저 멀리로 보이는 풍차들과 거기로 이어지는 데크들의 모습도 이색적이고 시원한 풍경이다. 그리고 반대편 갯펄에선 게를 잡기도 하고... 물..

13 2021년 06월

13

국내여행/강원·경기도 여행 소래습지생태공원의 초여름 풍경

숙소 부근인 안산에서의 주말 산책길이 시흥으로 넓혀졌다가 드뎌 인천까지 진출하게 되었다. ㅎ~ 그리고 그 첫번째로 선택한 장소가 소래습지생태공원이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차에서 내리니 갯내음이 코끝을 스친다. 주차장 가장자리에는 해당화가 곱게 피어 있고, 그 너머로 어선들이 갯벌에 기대어 한가로이 쉬고 있다. 소래습지생태공원의 입구부터 삼삼오오 관광객들의 걸음이 이어진다. 약간은 소란스런... 전시관은 뒤로 하고 지금은 운영되지 않고 있는 염전으로 걸음을 옮긴다. 곳곳에 자리한 소금창고들, 목조의 그 모습들이 왠지 정겹고 고풍스런 풍경이다. 그리고 또 시선을 잡는 풍경, 그것은 다름아닌 3기의 풍차들이다. 발걸음은 저도 모르게 점점 그곳을 향하고 있다. 그 풍경에 매료되어... 이상하리만큼 그 뒤로 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