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여행] 월영교와 안동 호반나들이길

댓글 0

여행스케치

2015. 6. 1.

 

 

점심을 마치고 약 1시간 가량  자유 시간으로 월영교 주변을 산책해 본다

이곳을 가는줄 알았으면 미리 블로그 검색하여 포토죤을 알고 같으면  좋은 그림이  나올 법도 했는데

날씨는 30도가 넘고 푹푹 찌는 햇빛으로 그냥 걸어다녀도 어려워  걸으면서  보는 데로 섯터를 눌러버려  조금은 서운한 여행이 되었다  

 

**월영교 : 경상북도 안동시 상아동과 성곡동 일원 안동호에 놓인 목책교 **

 

2003년 개통되었으며 길이 387m, 너비 3.6m로 국내에서는 가장 긴 목책 인도교이다.

 다리 한가운데에는 월영정(月映亭)이 있다. 월영교란 명칭은 시민의 의견을 모아 댐 건설로 수몰된 월영대가

 이곳으로 온 인연과 월곡면, 음달골이라는 지명을 참고로 확정되었다.

 낙동강을 감싸듯 하는 산세와 댐으로 이루어진 울타리 같은 지형은 밤하늘에 뜬 달을 마음속에 파고들게 한다.

 천공으로부터 내려온 달을 강물에 띄운 채 가슴에 파고든 아린 달빛은 잊힌 꿈을 일깨우고 다시 호수의 달빛이 되어 아름다운 기억으로 남아 있으려 한다.

월영교는 이런 자연풍광을 드러내는 조형물이지만, 그보다 이 지역에 살았던 이응태부부의 아름답고 숭고한 사랑을 오래도록 기념하고자 했다.

 먼저 간 남편을 위해 아내의 머리카락으로 만든 한 켤레 미투리 모양을 이 다리 모습에 담았다.

그들의 아름답고 애절한 사랑을 영원히 이어주고자 오늘 우리는 이 다리를 만들고 그 위에 올라 그들의 숭고한 사랑의 달빛을 우리의 사랑과 꿈으로 승화시키고자 한다.

 

 

 

 

 

가운데가 월영정

 

 

때미침 자나가는 울굿불긋한 기차  

 이기차 이름은 코레일 홈페이지에서 찾아보니  경북 관광 순환 열차이다

 

 

 

 

 

 

 

 

 

 

무지개가 생겼는데  카메라에 물방울이 자꾸 덤벼 들어 잘 촬영할 수 없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새로 조성된 호반 나들이길

 

 

원이엄마 테마길

북 안동의 관광 명소인 월영교 인근에 이색적인 테마길이 조성됐다.

월영교 종점에서 호반나들이길 입구에 조성된 이 길은 조선판 사랑과 영혼으로 알려진 고성이씨 귀래정파 문중의 며느리인 원이엄마와

 남편 이응태의 애틋한 사랑을 모티브로 조성된 공간이다.

'원이엄마 테마길'은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약 50m의 데크로드와 함께 원이엄마 트릭아트 그림, 상사병(相思甁, Love Bottle)

사랑의 자물쇠를 걸 수 있는 펜스가 함께 설치됐다.

  시는 월영교를 방문하는 관광객들과 지역민들에게 이색 볼거리와 체험거리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뮤지컬, 영화, 애니메이션 등의 소재가 된 이응태와 원이엄마의 사랑이야기가 다시 한 번 관광 자원으로 개발됐다"

 "지역의 콘텐츠가 관광 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는 모범적인 사례로 남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원이 엄마에 대한 슬픈 전설을 타블에서 펴온글을 실어보면

 

이런 사연이 있었네

손편지를 써본지가 너무 오래 되었다 ...............

 

 

 

 

 

 

 

 

멀리서 보니 너무 멋잇어 찍었는데  가까이 가보니 억!!!!!!!!!!!!!!!!!!!!!!!!!!!!!!!!!!!!!!

백미터 전방 미녀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석빙고를 가기위해  게단을 오른다

 

안동 석빙고 부근에서의 월영교

 

 

 

경주 석빙고와 비슷함

 

 

 

 

선성현 객사

숫종때 지은 것인데 안동댐 수몰지구에서 이곳으로 옮겨 왔다

 

 

 

 

 

 

 

 

 

 

 

황토돗배

그러나 동력은 내연기관으로 ...............  빠르게 달린다

 

앤진으로 가니 금새 멀어져 간다

바람이나 사람이 노를 저어가는 황토 돗배의 향수는 이젠 먼 옛날의 이야기가 되어 버린다

 

 

근처의 물문화관

 

 

 

 

몽ㄹ 시간이 되어 물문화관은 주마간산으로 보고 나오니

폭주족(?)이 괭음을 내며 질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