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詩

효림 2020. 2. 4. 09:30

 

* 수선화 -
송기원
 


아직 어린 지어미와 자식을 거느린
뱃사공이 강가에 살았네.
저녁노을이 황금빛으로 반짝이는
강물위에는, 오늘따라
수천만 번 오간 뱃길이
유난한 황금빛으로 반짝이고 있네.
내 언제고 뱃사공에게 물으리.
수천만 번 뱃길과 그 너머의 소식을. 

 

* 송기원시집[단 한번 보지 못한 내 꽃들]-랜덤하우스중앙,2006

 

인터넷 뒤지다 우연히 들렀다 갑니다. 이 이후로 포스팅이 없네요 잘 지내시는지요
비밀댓글입니다
으흠~ 송기원 시집을 한 번 봐야겠어요><
늘 들어와서 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