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엠하우스

한사정덕수 2016. 11. 24. 11:47

시를 쓰며 아주 특별하게 기억해야 할 필요가 있을 때 날짜를 함께 기록해둔다. 한계령 노래가 된 한계령에서 1을 썼던 1981103일이 그랬고, 10년 뒤인 1991103일에 쓴 한계령에서 2가 그랬다. 이제 오늘을 오랜 세월이 흘러도 잊지 않으려 날짜를 기록해두며 시 한 편 썼다.


광장에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바람 불고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고 염원은 하늘로 치솟았다

망설이지 말고 나가 기필코 찾자 우리의 희망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자유 아닌가

짐승의 세상 아닌 사람 사는 세상

다시 찾자는 함성

깃발 가득 나부낀다

 

꽃 향 가득 번질 줄 믿었니 어리석게

모른 척 외면하면 감춰질 줄 알았니 바보같이

그런 어리석음과 바보스러움이

배신에 치를 떨며

이 차가운 광장으로 우리를 나서게 했다

 

설마 아닐거라고

아니 아니라고 언제까지 그럴래

계절은 깊어 차가운 바람 우는데

이제 다시 돌아서기엔 지나친 길목 멀다

다시 돌아서기엔 지나친 길목 멀다

 

원수 마귀 맞서 싸울 때

뒤로 물러설 자리 미리 살피지 말라

흉측한 저 무리 놓아줄 이유 찾지 말라

은혜 베풀어 덕 본다 생각 아예 마라

그들 자라 부릴 패악질

또 다시 이 광장에 나서야 된다

 

외면하면 안 된다

사나운 저들 감춘 발톱

양의 탈을 쓰고 선한 척

거짓 눈물 속으면 기어코 드러내

무참히 당하니 끝까지 단죄하라

 

진군의 북 이미 울렸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다

밀고 나가 이겨 찾을 목적 사람다움 아닌가

 

광장엔 바람 불고 깃발 나부낀다

광장엔 함성 가득하고 염원은 하늘로 치솟았다

망설이지 말고 나가 기필코 찾자

짐승의 세상 아닌 사람 사는 세상

다시 찾자는 함성

깃발 가득 나부낀다

 

-2016. 11. 24 광화문광장 캠핑촌에서

 


시낭송 장성하 작가가 촬영해 준 시낭송 모습으로 갑작스럽게 현장에서 불려나가 한계령에서 1’을 낭송했다. 자신의 시를 낭송하는 게 대단할 일도 없지만 낭송 직후 몇 분이 다가오셔서 박근혜에게 들려주면 딱 좋을 시라며 어떻게 그 긴 시를 모두 외우냐고 한다. 이젠 내가 쓴 시를 다 외우진 못하지만 정말이자 거의 모든 자작시들을 외웠던 적이 있다. 장성하

 

수 없이 나왔던 광화문광장이지만 지금은 이곳 광장에서 많은 이들과 함께 찬바람 무릅쓰고 텐트에서 생활을 한다.

 

솔직하게 말하면 산에서 캠핑을 할 때보다 더 힘들다. 물을 사용하는 것부터 시선을 돌려봐야 날카롭기만 한 도시의 풍경까지 모두 지치고 힘겹게 한다.

 

다행이라면 화장실 사용에 큰 문제가 없다는 것 정도다.

 

22일엔 광장에서 갑작스럽게 불려나가긴 했지만 한계령에서 1을 낭송했다. 낭송을 들은 이들이 말했다.

 

한계령이 딱 박근혜한테 들려주고 싶은 노래고 시네요. 내려가라 하고, 잊으라 하니 말입니다.”

 

이 광장에서 몇 편의 시를 쓸지는 아직 모른다. 그러나 지금의 이 기억들이 앞으로 쓸 글과 시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녹여질 것이다.



박근혜 국정농단에 맞서 근혜 하야까지 무기한 광화문캠핑촌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광화문광장에서의 활동을 위한 후원을 받습니다.


예금주 : 정덕수

은  행 : 국민은행

계  좌 : 304102-04-142987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님 같은 분들이 있기에 세상이 많이 좋아질 것입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자욱한 안개에 이슬비가
겨울을 제촉하는 주말입니다
오늘도 마음이 훈훈한 행복한 발길되시며
온 가족이 화목하세요
감사하는 마음으로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