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2. 13:30

 

 

                                         앞서거니 뒤서거니 자연은

                                         스스로 차례를 기다린다.

 

                                          개나리

 

                                          배나무

 

                                          모과

 

                                          무화과

 

                                          동백

 

                                          서로 안면은 텄는데 소통 부재로 통성명을 안해 아직 내가 이름 모르는 꽃...

 

                                          흰민들레

 

 

 

 

 

 

아파트 단지 지나가다가 자세히 보면 봉오리들이 달려 있더라구요. 바쁘게 출퇴근, 목적지를 향해 가다보면 주변의 작은 변화를 모르고 지나치거든요.
自然은 스스로 보려는 사람에게 보이는 법. 그래서 自然이겠지요.
이름모르는 저 꽃.
괜히 불쌍해보입니다.
어찌까!잉? ㅋ
밤새 주룩주룩 비가 내리고
아침까지...
공연히 강춘님 맘이 허전하신가 봅니다.
이름 모르는 야생화에...
전 꿈도 못꾸는 강춘님의 28청춘.
그 감수성.
부러워라.
이름 알았습니다.
'큰개부랄꽃. 또는 봄까치꽃이랍니다.
나중에 씨앗이 달리면 개부랄과 비슷하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랍니다.

http://blog.joinsmsn.com/pts47/12607516
참고하세요.
상 주세요 ㅋ
서로 안면은 텄는데 소통 부재로 통성명을 안해
이름을 몰랐던 꽃...
요놈들이 개부랄이군요. 곧장 밖에 나가 큰개부랄과
통성명하겠습니다.
강춘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상 받으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