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3. 05:19

 

 

                                      우리 할머니 어머니들은 장담그기 못지않게 장독 볕바라기에 정성을 쏟았다.

                                                                                 햇살 좋은날.

                                              장독 두껑을 여닫을 때마다 손놀림은 조심스럽고 마음은 진지했다.

 

                                                      행주를  몇 번이나 씻고 꼭 짜가며 장독을 닦고 또 닦았다.

                                                                    우리의 장맛은 그렇게 탄생했다.

                                                        

 

 

 

                                                                                      햇볕이 곱다.

            

                                                                                      장독 세 자매. 

 

                                                                                장이 곱게곱게 익어간다.

 

 

 

 

 

 

 

 

ㅋㅋㅋ....
장이 잘 익어갑니다.^^*
장이 잘 우러나고 있습니다.
지금 이 시간에두요.
정지된 것 같아도
시골이란 모두 현재진행형입니다.
오랜만에 보는 정겨운 풍경입니다.
실력이 모자라 마음같이
잘 그려지지않네요.

그저 지나가시는 걸음에...
정지된 것 같아도 '현재진행형' -> 멋진 표현입니다. 짝짝짝~
뭘 박수까지...
치열한 암중모색이라면 어떨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