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3. 10:04

 

 

 

 

                                             

                                                                                     진눈깨비다.

                                                                                   마파람이 친다.

 

                                                           오늘 첫 꽃망울을 터뜨린 수선화가 비바람을 맞는다.

 

                                                                            먼저 핀 매화 꽃이 의젓하다.

 

                                                                                     비가 내리네.

 

 

오늘 출근 길에 우박을 맞았습니다. 파주, 포천, 양주에는 지금 현재 함박눈이 내리고 있다는군요.
하늘은 갰는데 왠 바람이... 바람소리가. 앞 솔밭에 휘청거리는 소나무들...
혹시 저 예쁜 수선화가 심술궂은 바람에 꽃잎이 떨어지는 것은 아니겠지요?
맞습니다. 아무리 비바람이 몰아쳐도
꽃잎이 떨어지진 않더군요.
그래서 청순가련한 수선화가 더 애처롭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