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5. 05:12

 

 

                                        

 

                                         작년 가을에 고추값이 하두 올라 김장을 덜 담그는 바람에 그 여파로 생강 수요가 

                                         줄고 값이 떨어져 생강 종자값도 못건졌다는 푸념을 여기저기서 들었다.  태안산

                                         '갯바람 생강'의 자존심이 내려앉았다.

 

                                         당장 싼값에 팔아치우느니 차라리 굴에 넣었다가 봄을 기다려 보기로 작정을 한

                                         사람들이 많았다.

 

 

 

 

                                         오늘 읍내 다녀오는 길에 보니 백 이장 댁에서 생강 작업을 하고 있다.  땅굴에

                                         넣어 겨우내 저장해두었던 생강을 꺼내 현지 유통인에게 처분을 하는가 보다.

 

                                         7,8미터 높이의 수직굴에 내려가 도르래로 생강을 들어올려 흙을 털고 분류작업을

                                         한 다음 무게를 달아 다시 포장을 한다.  저 정도 분량이면 쭈그려앉아 하루종일

                                         해야 할 일이다.

                                        

 

 

                                         봄 채소가 도시에서는 턱없이 올랐다고도 하는데  농촌에서는 생산비도 못건진다는

                                         아우성이 교차한다. 

                                         배추까지 수입하고 가짜, 유사 농산물로 먹거리가 위협받고 있다.

 

                                         FTA 시대에 우리 농촌이 갈 길은.

 

 

                                         나는 굳이 지금 생강 시세를 물어보지 않았다.  농부들의 어깨와 표정을 보면 안다.

 

 

 

 

 

 

 

 

 

혹시 지금도 생강을 구할 수 있을까요? 귀농을 하고 생강을 심어 보려고 하는데, 종자용으로 필요해서요. 대략 200평 정도 심으려고 합니다. 가능하다면 소개 부탁드립니다. 연락처는 017-315-4766 입니다. ^^
동네에 오늘 한번 알아보고 전화를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