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18. 08:52

 

 

                                                                           뒷축이 갈라지고 찢으진 헌고무신.

 

                                                                    버릴 가 하다 코가 멀쩡하기에 잠시 생각했다. 

 

 

 

                                                                         현관 앞 왕래에 아주 안성마춤.

 

                                                                      - 헌신짝도 함부로 버리면 안된다 -

 

 

 

 

요즘 막말이 유행한다면서요?
막말 한마디.
"나이 들어거는 태 냅니다" ㅋ
그런데 참 보기 좋습니다
나이 들어가는 태 좀 내도 봐주는 사람이 없습니다.
혼자 웃고 말지요.
이 헌신짝, 신을수록 편하네요.
시간도 최단축.
-헌신짝 절대 버리지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