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4. 19. 19:32

 

                                                                        

                                                                                   보리밭.

 

                                                                         한 알의 보리가 되기 위해

                                                                                   소리없는

                                                                               산고가 있었다.

 

                                                                             보리밭 지나시거든

                                                                        혹시 청보리밭 축제 가시거든

                                                                         한 그릇 보리밥 드시거든

                                                                                    

                                                                               아픔과 기다림을

                                                                                   생각하자.

 

 

 

 

 

 

                                                                                 

 

 

 

 

 

 

 

 

                                                                               

 

                                                                                          

                                                                                  

 

 

와야~! 놀랍습니다.
이 사진 힛트입니다.
조금 더 사이즈를 크게해도 괜찮겠습니다.^^*
칭찬 고맙습니다.
요즈음 저에게 너무 자주 칭찬하시는데 송구스럽습니다.
그래도 칭찬은 기분이 좋습니다.
큰 사이즈 큰 사이즈 하시는 크기가 얼마입니까.
전 X Large 체구가 아니라서...
최소한도 가로 사이즈가 500픽셀 정도는 돼야합니다
아깝잖아요.^^*
너무 크면 외려 답답합니다.
여유... 여백의 미란 게 있지않습니까.
500픽셀은 절대로 크지 않습니다.
다른 블로그 사진들을 보세요
아니면 어부인께 물어보세요.
강춘님의 권고대로 집사람에게 물어보고
지시에 따라 조속히 시행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제 말은 안들어도 고삐를 쥐고 있는 집사람 말은 듣는다는 거죠? 체!^^*
여부가 있겠습니까.
저 강춘님 말씀 잘 듣습니다.
우와~ 보리이삭 패는 모습이 멋집니다.
감사,감사.
보리이삭 패는 모습을
처음엔 깜부기가 되는과정인가 한참을 들여다 보았답니다
신기하네요 ...
깜부기까지 아십니다. 제가 신기합니다.
잠간 사이에 용틀임을 하다 뻗어나는게
자연의 신비입니다.
정말 신기합니다 이런 사진 생전 처음 봅니다 .
완전 생중계같네요 , 청보리밭 가야 하는데 고창으로 ...
청보리밭 축제 가시거든 보리 패는
중계사진 생각하십시요.
자연에는 들여다볼수록 볼만 한 가치가 있는
장면들이 더러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