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2. 6. 11. 05:22

 

 

 

 

                                                                        

                                                                                    쉬엄쉬엄 감자 캘 때,

 

                                                                                    친정에 온 엄마는 열심히 보리 베고...

 

 

 

 

 

                                                                            보리 타작은 널어서 좀더 말린 다음에...

 

                                                                            이젠 완두콩 까야지...

 

 

 

 

                                                                             열무김치에 막걸리 한잔 할 때,

 

                                                                             녀석들은 앵두 먹고...

 

 

 

                                                                             매실도 한번 따보려므나...

 

 

 

 

 

                                                                   아무래도 제일 재밌는건 오디 따기인듯.

 

 

 

 

 

 

 

 

 

 

 

 

 

아~! 동화속에 나오는 외갓집 풍경 그대롭니다.
멋져요.
냥면도....
열무김치에 막걸리도...
그리고 오디에 물든 손녀들의 손도...*^^*
오늘 아침에 강춘님께만
살짝 드리는 말씀인데요...

애들 치송이 어른 대접보다
몇배 힘듭니다.
1박2일 이후,
오늘 아침, 피곤하네요.

세월은 그렇게 흘러가나 봅니다.
와~ 아기들 재밌었겠다아~
보기좋습니다
며느리가 시어머니 께 애기 맏기고 밭메러가면
얘야 내가 갈테니 네가 얘들 보살펴라 하신다고 했다더군요
체험학습여행 나온 가족인지 손주들 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역시 아이들은 한없이 귀엽고 예쁘죠
요즘세상은 남의아기 귀엽다 안아보기는커녕
손잡아보고 머리 쓰다듬는것 조차 싫어하니 ~~~~~
외손녀들입니다. 시골 맛에 재미붙였는가 봅니다.
좀 더 크면 저들 세계가 있어 어떨지 모르지만요.
이런저런 체험 시키느라 기획,실천에 바쁩니다.
외손주 들 이었군요
아직은 괜찮은데 조금만 더 있으면 물컷들 때문에
도시에서 사는 아이들 데리고 오라 못하겠더군요
저는 추석때 까지는 일 있으면 내가 올라갈테니
애 데리고 내려오지 말라했답니다
귀요미 녀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