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6. 17. 05:26

 

 

                                                                   올해도 고창에서 복분자가 왔다. 

                                                               6월15일 전후의 첫물이 제일 좋단다.

  

                                                                     기분좋게 복분자 술을 담근다. 

                                                                          담그는데 이틀 걸린다.

 

 

 

 

 

 

 

 

 

                                                         매실 따기를 시작했다. 본격적인 수확은 며칠 뒤다. 

                                                                    일단 두 독에 매실주를 담갔다. 

 

                                                                          이젠 앵두주가 남았다.

 

                                                                해마다 과일주를 담그며 계절을 안다. 

 

 

 

 

 

 

 

 

                                                                            그래도 나는 막걸리가 좋다.

 

 

 

 

 

 

 

 

 

세상에....?
저 항아리가 술독이라는 말씀입니까?
참이슬이 도대체 저렇게 많이........
어부인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비록 술바가지 때문에 절반 밖에 보이지 않지만 꾸벅! ㅋ
저쪽에 두개 더 있습니다.
담아놓으면 술 임자들이 다 있습니다.
강춘님도 그 중에
한분.


우와와~ 술독이라는게 진짜 있군요!!
밑빠진 술독도 있는데
진짜 술독이 없을 수야....
저번에 아버님 트렁크에서 보았던 그 항아리네요 ㅎㅎㅎㅎ 아버님 저는 복분자주를 살짜콩 예약할께요 히히
예약필증 교부함.
매실즙은 안담그시나요~?
그건 내 소관사항이 아니라서....
친구야 막걸리맛이 달겠지 (?) 그리 열심히 일을하니....(ㅎㅎ)(ㅎㅎ)
친구께서 막걸리 과음 좀 말려주세요.
일은 별로 안하고 막걸리만 축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