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6. 24. 05:07

 

 

                                                       해는 한껏 북으로 밀려 올라왔다.

                               동쪽이라지만 북쪽에서 해가 뜨고 서쪽이지만 쪽으로 해가 진다.

 

                                         하지를 갓지난 지금이야말로 하루해가 길기만 하다.

 

 

                              드디어 장마전선이 나타나 제주도 근처에서 오르락 내리락 한다는데

                                             언제 어떻게 갑자기 들이닥칠 지 알 수 없다.

                                   가뭄 가뭄 하다가 얼마 안있어 연일 내리는 장맛비, 홍수에

                                                    하늘만 쳐다볼 날이 올지모른다.

 

 

 

 

                                             배나무,복숭아 봉지 씌우는 작업을 끝냈다.

                               거의 보름째 하다말다 끌어오다가 오늘은 사다리를 갖다대야 하는

                                                   고공작업을 하므로서 마무리했다.

                                           배나무 잎에 단단히 붙은 풀쐐기에 몇방 물렸다.  

 

 

 

                                        집사람은 새벽부터 팔을 걷어붙이고 감자를 캔다.

                                             그나마 선선한 아침나절이 낫다며 나선다.

 

 

 

                        

                                                             한여름으로 가는 길목.

                                                     농삿일이란 하면 할수록 할 일은 많다.

 

                                                               옥수수가 익어간다. 

 

                                                             하루는 이렇게 저문다.

 

 

 

 

저녁에 집에 돌아오면
사모님 다리 좀 주물러주셔야겠습니다.
감자 캘 때 저렇게 쭈그리면 다리가 몹시 아프실텐데....
막, 고구마 밭에 물 주고 왔습니다. 고구마 순의 이파리가 완전히 말랐습니다.
그래도 땅밑에서 싹이 나옵니다. 고구마의 생명력 대단합니다.
심을 때 물을 흠뻑 줬습니다만 가끔씩 격려차...
돌아오며 채마밭도 그냥 올수 없고...

격려해야 될 대상이 많군요.
집안일도 돌아서면 보이고 끝낸거 같은데 또 보이듯이
농삿일은 더 많겠지요
영부인님 무릎을 구부리셨네요
내가 다 쿡쿡 쑤시는거 같아요 ..

날씨까지 이제는 끝장까지 가는거 같아요
쩍쩍 갈라지도록 가믐이다가
비가 왔다하면 산이도 집이고 모두 쓸어가도록 설치고

조금은 쉬엄쉬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_()_
아마추어 티가 나지요.
그래서 스스로 '한시간 짜리 일꾼'이라 부릅니다.
공연히 보시는 분 무릎 쑤시게 죄송합니다.

곧 닥칠 장마가 지금부터 걱정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