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7. 8. 10:06

 

 

                                                                   율곡은 5천원짜리 지폐에서 만난다.

                                                           신사임당은 5만원짜리 지폐에서 만나볼 수 있다.

 

                                                                두 모자를 우리는 늘 지갑속에 품고 산다.

 

 

 

 

                                                       신사임당은 강릉 오죽헌에서 율곡을 낳아 길렀다.

                                    오죽헌에 딸린 텃밭에서 율곡은 놀며 재배한 채소나 과일을 먹으며 자랐을 것이다.

 

                                     신사임당이 그린 초충도(草蟲圖) 8폭 병풍에서 그 정경을 넉넉히 짐작할 수 있다. 

                                         가지,수박,오이 등이 갖가지 곤충들과 함께 아주 정밀하게 묘사되어 있다.

 

                                                                        5만원 지폐 안에 가지가 있다.

                                    주렁주렁 달린 가지 세개가 텃밭에 대한 중요성을 요령을 울리듯 깨우쳐주고 있다.  

 

 

 

                                                           일상의 체험을 통해 인성을 개발하는 일이 참교육이다. 

                                                             신사임당과 율곡을 보며 교육의 의미를 생각한다.

 

                                                            요즈음 도시농업이라며 주말농장, 옥상농장 들이

                                                  텃밭에 대한 갈증의 언저리를 풀어주고 있어 그나마 다행이다.

 

 

 

 

 

 

 

 

 

초충도를 다시 떠올리게 만드시네요. 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