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7. 12. 06:57

 

 

                                        

                                        

                                          야콘, 오이밭에 잡초를 뽑아내기 전후의 비교이다.

 

                                          이번에 두 번 내린 비로 잡초는 제 세상을 만났다. 

                                          하루 밤 낮이 무섭게 자란다. 

                                          뿌리가 더 깊어지기 전에 일단 제압을 해야한다.

 

                                          오늘도 예초기를 들었다. 

                                          햇살이 퍼지기 전인데 벌써 습기찬 지열이 올라온다. 

 

                                          흠뻑 땀에 젖는다.

 

 

 

                                         비로소 매실나무 언저리와 고구마 밭둑 주위가 말끔해 졌다.

 

                                         농사란 잡초와의 한판 승부이다. 

                                         적당히 타협할 것인가 일전불사할 것인가.

 

                                         땀을 닦으며 오늘도 다시 생각한다.

 

 

 

 

 

 

 

세상에나 저 땀 좀 봐유.....
세상에 참 쉬운 일이란 없습니다.
아! 있다.
돈 공짜로 처 먹고 정치하는 넘들....
하지만 그 넘들도 운이 나쁜 넘은 저헐게 철창 신세집니다.
운 좋은 넘들은 잘먹고 잘 살고...
참! 거 머시기 먹고도 안먹었다고 떼쓰는 넘들도 있다면서요?
오히려 거꾸로 잡아 족치겠다고 으름장 놓겠다고 하던데...ㅋ
땀 많이 흘린다고 일 많이 하는 것 아닌가봅니다.
엄청나게 일 많이 하고도 오뉴월에 땀 한방울 안보이는
사람들 많데요.
거꾸로 어름장 놓는 거시기들이
그런 머시기들이란 말이죠. 알겠습니다.
그제 어제 블로그 쉬신게 이 작업 때문이셨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