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8. 9. 05:28

 

 

 

 

무더위가 가까이 기승을 부려도 하늘은 파랗게 높아만 간다.

                                                            바지가랑이에 부딪치는 새벽 이슬이 제법 차다.

 

                                                           눈에 비치는 자연의 풍광은 어쨌거나 가을로 간다.

 

                                                                들여다보니 세월 지나가는 소리가 보인다.

 

                                   

                                                                          오늘은 고추를 따기로 했다.

 

                                                              빨간 고추가 고춧대에 매달린채로 두었더니

                                                         빨리 갈무리를 하라고 동네 사람들이 나서서 성화다.

 

 

                                                                          저녁 햇살을 받으며 고추를 딴다.

 

                                                          방송에서는 무더위가 한풀 꺾였다고 호들갑을 떠나

                                                                   이마에 흐르는 땀은 전혀 다름이 없다.

 

 

 

                                                                             오늘 딴 고추는 청량고추다.

 

                                                      청량고추는 서너 포기만 심어도 여름 한철을 넘길수 있으나

                                                                          올 봄에 심다보니 많이 심었다.

 

                                                                             ---------------------- 

 

                                                                        오늘은 이 정도로 하고 내일 하자.

 

 

 

 

 

 

 

 

 

 

고추풍년입니다.
청랼고추는 빨간색도 있습니까?
초록색만 있는 줄 알았는데....
드디어 귀촌 노인네 모습을 보였군요.
멋있습니다.
그 옆에 진돌이입니까?

저는 하루 쉽니다.
넘 더워서....*^^*
해변으로 가요 해변으로 가요.
노래있쟎습니까.
해변으로 오세요. 더우시면.

푸른 청량고추를 그냥 놔두면
빨간 청량고추 됩니다. 맵지요.

진돌이 옆에 노인이라...
빼꼼이가 귀여움을 독차지하고 있나 봅니다.
청양고추가 너무 잘익었네요...우린 청양고추가루만 먹습니다 맛이 매우면서 달거든요..ㅎㅎㅎ
고추는 매울수록 신진대사에 도움이 된답니다.
맵고도 달다는 우리나라 고추가 최곱니다.
경북 청송,영양에서 고추가 많이 납니다. 거기서 나오는 매운 고추를 본래 청양고추라 했다는데
뜻밖에 충남 청양이 매운 고추의 대명사가 되었다고 누군가가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