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2. 8. 15. 07:01

 

 

                                                                

                                                               오늘도 한꾸러미를 어딘가에 보낸다.

 

                                                                가지,고추,대추토마토,감자 등이다.

                                                               많은 양은 아니지만 가지 수는 많다. 

 

 

                                                                 이번 비에 가지 나무에 다시 물이 올랐다.

                                                   꼬부라지려던 가지가 며칠 사이에 허리를 펴 부쩍 자랐다.

                                                                          올해는 가지농사가 잘 되었다.

                                                                    지나가는 동네 사람들도 찬사를 준다.

 

 

                                                                        고추 농사도 잘 된 편이다.

                                           매일 풋고추 따먹은 것만도 얼마며 여기저기 나눠준 양 만도 적지않다.

                                    해마다 이맘 때 쯤에 찾아오는 고추역병도 올해는 아직까지 탈이 없어 다행이다.

                                                                     빨간고추가 매달리기 시작한다.

 

 

                                                     마침 복숭아가 제대로 익었기에 봉지채로 예닐곱개를 땄다.

 

                             오이나 파프리카,피망, 토마토는 노지인 우리 채마밭에서는 이제 끝물이라 몇개 달린 게 없다.

                                                               청량고추는 섞이지않도록 별도로 포장을 한다.

 

 

                                               오후 다섯시 택배 접수 마감시간에 맞춰 이웃동네 팔봉우체국으로

                                                                  온몸에 솟아나는 땀을 훔치며 달렸다.

 

                                                  평소 보루박스에 대충 넣어가면 아주 싹싹한 서 주임이 있어

                                                         마무리를 잘 해 주는데 오늘은 하기 휴가를 갔단다.

                                                                                 그래서 또 땀 난다. 

 

                                          그건 그렇다치고 내일이 광복절이라 우체국 택배 배달도 쉰다는 이야기다.

                                                 바로 다음날이면 배달이 되는데 이건 하루를 더 묵혀야 될 판이다.

                                                                          대충 난감. 어쩔 수 없다.

 

                                                                                    무게 16.6Kg.

                                                                                  택배비 5.500원.

 

                                                                           가꾸는 재미, 보내는 재미.

                                                                                 귀촌은 땀이다.

 

 

 

 

 

 

 

 

보내는 재미.
보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다.
받는 사람.
받아 본 사람만이 알 수 있다.
황당함... 죄송함...미안함...
그리고 밤에 다리 못 펴고 잔다. ㅋ
요새 밤에 제대로 다리 펴고 자는 사람 없습니다.
세상이 하두 시끄럽고 복잡해서 (흔히 말하는 아사리 판이라)...
오직 단 한분, 다리 튼튼하신 강춘님이 다리 못펴실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