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일기

오솔 2013. 3. 23. 07:24

 

 

 

                                                       아침나절 내내 하늘이 우중충하다.

 

                                                뿌우연 황사까지 겹쳐 더더욱 을씨년스럽다.

                                         오는 비도 아니고 가는 비도 아닌 비가 오락가락한다.

 

                                                      매화가지에 빗방울이 굴러내린다.

 

 

 

 

 

 어제 반장집 마늘밭에서는 약을 치던데...

                                                      약 치고 바로 비 오면 하나마나다.

                                                              집 앞으로는 간사지. 

                                       농로 개선작업을 하는 중이라 레미콘 차량이 왔다갔다 바쁘다.

 

 

 

 

 

                                                    오늘이 태안도서관 도서 반납일이다.

                                    잠시 읍내 나갔다가 오는 길에 들러 새로 두어 권 책을 빌려왔다.

                                                  

 

 

 

                                            그 사이에 구름 하늘이 슬슬 벗겨지기 시작한다.

 

                                                         밭에 나갈가말가 하다 나갔다.

                                                    할일을 코 앞에 두고 망서릴 수 없다.

                                                   쉬엄쉬엄 거름을 갖다 붓고 흙을 판다.

 

                                        설게 잡으러간 그저께 하루 빼고는 벌써 열흘째 계속이다.

 

                                                         풋풋한 흙냄새가 피어오른다.

                                                                   역시 흙이 좋다.

 

 

 

 

 며칠 전에 뿌린 왜콩밭에는 발자국으로 보아 멧비둘기떼가 한바탕 지나갔다.

 

 

 

 

 

                                                       오늘은 여덟 이랑째 멀칭 작업이다.

                                                             농부의 일상은 되풀이 된다.

 

                                                가까스로 얼굴을 보인 햇님이 금방 지고만다.

 

 

 

 

 

 

 

 

 

흙냄새...
오늘은 해가 날려나 봅니다. 창가가 눈이 부셔 오네요.
쉬엄쉬엄 하십시요.
놀다 쉬다 천천히 합니다.
지금도 놀고 있습니다.
트랙터는 아니어도 경운기 로타리는 가능하지 않나요. 오솔님 몸살날까 염려됩니다
경운기로 하면 아주 좋지요. 우리 동네에는 경운기로 해 줄 사람이 없습니다. 모두 트랙터로 해 치웁니다.
관리기를 하나 살가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