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村漫筆

오솔 2014. 7. 26. 05:52

 

 

 

 

 

 

 

장마가 올라온다는 '관상대' 예보대로

비가 내렸다.

 

제대로 비가 왔나 하면, 아니고,

아니다 하기엔 하루낮 하룻밤 비가 내리긴 내렸다.

 

 

 

 

 

기상학 지식이 없어 대놓고 말 할 수 없으나

느닷없이 태풍 소리만 들려올 뿐,

고온다습한 열대성 저기압이 어쩌구저쩌구... 흔히 들어온 장마전선이

올핸 아예 실종되었다.

 

억쎄게 비 오기 싫은 구조적이랄가 결함을 가진

올 장마다.

 

말 하자면 일찌기 장마 족보에 없는 특출내기

돌장마라는 얘기다.

 

 

 

 

 

어슴프레 창밖으로 번개가 치고 뇌성이 가까이 오더니  

그나마 한바탕 본때를 보여준 건

비로소 오늘 새벽이다.

 

말라붙어가는 앞뜰 수로를 생각하며

이렇게 한 시간만 퍼부어라 생각하는 순간,

이게 아니다.

 

농작물은 이럴 때 단숨에 결딴난다.

 

 

 

 

 

 

어둠이 걷히기도 전에 밭으로 달려갔다.

 

역시나 일거리가 생기고 말았다.

 

고추,피망,토마토,들깨 어느 것 할 것 없이

뿌러지고 ,넘어지고 ,자빠지고,쓰러지고

드러누웠다.

 

 

 

 

 

아까워라.

 

 

 

 

 

 

 

햇살이 잠깐.

 

이슬빈지 가랑빈지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맞으며 

오전내내.

 

토마토 밭부터,

 

일으키고

세우고 

흙을 털어 가위로 자를 건 자른 다음 

단끈으로

묶어주었다.

 

 

 

 

여차저차

올 장마는 이상하다. 

 

 

 

 

 

 

 

 

 

 

 

 

아~ 이게 돌장마 입니까?
한 낮에는 후덥지근하게 찌더니
밤새 불어대는 바람소리는 아파트에 사는걸 다행으로 생각케 했답니다.
가는 길을 벗어나면 돌입니다.
큰 피해가 없어야 할 텐데요 조용히 비만 와주면 좋으련만 내 바람대로 되지는 않는게 현실인가 봅니다
청춘은 아프고
농민은 힘들다.
갑자기 이 말이 생각납니다.
찔끔 찔끔 오다 말다
노가다도 공치다 말다 그러고 있네요
양수기 준비해놓고 항상 대기 상태입니다.
한꺼번에 오고 말던지...
농민이야 삼을 짚신이라두 있지만
노가다는 뭘 합니까. 비 오면.
막걸리도 마시고 소주도 마시고
술 주사부리는 눔들도 있고 그럽니다.
그러게 말입니다요, 오늘아침 뉴스에 저수지가 거의 50%도 안 찼다고 하던데요
오솔님 이래 저래 일거리가 참 많습니다...

저도 오늘아침 일터 하수구에 난 풀들을 뽑느라
땀으로 목욕정도는 아니어도 엄청 흘렸습니다...

저 아까운 피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