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

오솔 2015. 8. 31. 05:58

 

 

 

 

 

 

농삿꾼의 일상이야 어제나 오늘이나 엇비슷하다.

 

아침밥을 먹자마자 밭으로 '출근'이 어제보다 오늘은 빨라졌다.

아침이슬이 갈수록 우심해지는 걸 보니 마음이 급해진다.

 

두 이랑째 고추밭을 정리했다.

 

간단히 말해서 정리이지

고랑에 난 풀을 일일이 손으로 제거하고,

비닐 고추 줄을 가위로 자르거나 푼 다음, 철제 고추지지대를 뽑고,

고춧대를 뽑아낸다.  

멀칭 비닐을 걷어낸다.

 

본격적으로 땅을 일구기 전 단계가 이렇다.

 

날은 더운데다 내 실력에 이 정도 분량이면

쉬엄쉬엄 하루 일감으론 넘친다.

 

 

 

 

 

 

해는 기울어 '퇴근'이 가까워오는데 집사람이 다가와

들깨 모종을 가지러 가잔다.

 

지금 심어두면 가을 한 철 잎들깨 따먹기에는 아주 좋다며

'00 형님' 한테서 갑자기 전화가 왔다는 것이다.

 

집사람이 형님이라 부르며 친하게 지내는 분이다.

 

00형님 이야기를 집사람으로부터 간간이 전해듣는 바에 의하면

드물게 겸손한 분인 것 같다.

 

봄이면 우리가 나누어준 옥수수 씨앗에 종자값이라며

옥수수철에 잊지않고 갓딴 옥수수를 한자루 씩 꼭 실어다주시는 걸로 봐도 그렇다.

말이 그렇지 그렇게 하기가 쉽지않다.

 

두어 마장 거리를 곧장 달려가서

들깨모종을 받아 왔다.

 

이웃이 베푸는 호의는 제깍 받는 게 귀촌 12년에 내가 터득한

또 다른 예의이자 귀촌 예절 1조 1항이다.

 

 

 

 

 

 

 

 

 

모종은 해거름에 심어야 한다.

딱 좋은 시간이다.

 

내일 할 일을 가불이라도 하듯

부랴부랴 들깨모종을 심었다.

 

김장배추 심을 자리에

생각지도 않은 들깨가 한 가생이

먼저 입주했다.

 

 

 

 

 

백마는 가자 울고

날은 저물고...

 

 

 

 

백마는 가자 울고 날은 저문데
거치른 타관 길에 주막은 멀다
옥수수 익어가는 가을 벌판에
또 다시 고향 생각 엉키는구나
백마야 백마야 울지를 마라

명국환 노래를 대신 적어 올립니다.ㅋㅋㅋ
또 하루가 밝습니다.
창문을 조금 열고 잤더니 그 마저 이젠 닫아야겠습니다.
9월이 되니 소슬바람이 입니다.
김장배추 심을 자리에 한 가생이 먼저 입주한 들깨 생각; 빨리 영글어야지...
배추 모종 심을때 뽑힐라... 햇님! 저 좀 집중적으로 비추어 주세요!!!
가을 들깨라 영글기는 틀렸고,
풍성하게 잎이나 따먹어야겠습니다.
들깨 정말 좋아하는데~~
좋아하는 들깨를 심으시다니 반갑네요 ^^
들깨보다 들깨 깻잎 제철입니다. 잎이 그만이지요.
계획에는 없던 모종심기를 하셨습니다.
갑작스런 작업임에도 능수능란한 솜씨로 해내신 걸 보니
귀촌 10여년의 내공이 대단하십니다.
이제는 원예작물 박사님 타이틀 욕심을 한 번 내보심이.. 강추합니다.
무억이든 생기는대로 합니다.
채소라도 땅을 먼저 차지하면 임자입니다.

학위 줄 사람이 없어 그렇지 이미
박사입니다.
주거니 받거니 정이 오고가야
사람처럼 사는 것이겠지요.
맞아요. 주거니받거니, 가는정,오는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