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村漫筆

오솔 2016. 10. 13. 18:36












'숭어가 뛰니 망둥어도 뛴다'는 속담에 워낙 익숙해서 

왠지 망둥어 하면 왜소하고 생선 같지 않았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는 걸 

도내리 갯가에 와서 살아보면서 알았다.






앞뜰에 황금빛으로 벼가 익어가는 속도에 맞추어 

집 뒤로 가로림만의 망둥어 뱃살이 누르스럼해지면서 

도톰하게 살이 올라 몸집이 커진다.


명절이나 대삿날 

상차림에 반드시 올라야 하는 생선이 낙지와 더불어 

망둥어다.


말려둔 망둥어를 쪄 낸 망둥어 찜이 

그것이다.


고장마다 지방의 특징이 있듯이 망둥어 찜은

충청도 태안반도에서는 선조 대대로 즐겨온 

아주 비중이 큰 음식이었다.










낚시로 잡지만 수량을 채우는데 시간이 걸리므로 

개펄에서 생겨나는 갯골에서 그물을 막아 잡는다.


내장을 꺼내는 등 잘 씻어 다듬어

시눗대 꼬챙이에 꿰달아 말린다.


장대 끝에 달린 도르래를 감아올려서 말리는 이유는 

파리떼가 달겨들지 못하게 함이다.


찬이슬이 내리고 하늬바람이 불어올 때면 

망둥어 만국기로 온 동네가 장관을 이룬다.


마침 불어오는 바람에 이리저리 일렁이면 

짓푸른 가을 하늘을 

기러기 떼가 훨훨 날아가는 형국이다.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도내포구

갯마을의 서정이었다.







그러나 이 정경은 이제

다시 볼 수 없다.


연근해 어족 자원의 보호라는 명목으로 금지되면서

갯골의 개막이 그물을 걷어냈다.








망둥어 추억은 지나간

옛이야기.


연평도의 '꽃게 해적'을 

어찌할꼬.



정말 명절에 망둥어가 상에 오릅니까?
아~ 강원도에서 집집마다 빨래줄에 널려있던 오징어가 생각납니다. 망둥어 만국기.ㅋ
아는사람만 알겠군요? 망둥어 맛을요.^^
지방마다 다들 특색이 있습니다.
조상님들 구미에 익은 음식이 최고 아니겠습니까.
충청도에서는 우럭찜,낙지,망둥어 빠지면
허전하지요.
전남에서는 꼬리하고 쿵쿰한 홍어도 제상에 ..ㅎㅎ
맞어,맞어요.선조들이 좋아하셨던 게 우리가 좋아 하는거 아니겠습니까.
실은 조상님들이 한 젓가락이라도 드십니까. 산 사람이 먹는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