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春)

오솔 2018. 5. 18. 05:50







보리밭 사잇길로 걸어가면 뉘 부르는 ....

낭만이 넘친다.


보리가 채 익기도 전에 잘라먹었던

보릿고개가 한편에 있었다.


절량 농가의 실상이었다.







이젠 숫제 보리가 없다.

보리밥이 없다.


도시 직장가 골목의 점심 식단으로

'열무 보리비빔밥'이 그나마

남아있을 뿐. 



비밀댓글입니다
요즘 젊은 친구들이 보리밥의 존재를 알기나 할까요?
그냥 건강식으로 잡곡밥 정도는 알테지만 꽁보리밥이란 걸
알 턱이 없겠지요.

막 지은 꽁보라밥에 열무김치와 강된장을 섞어 비빈
'강된장 열무비빔밥' 생각에 입맛이 다셔집니다.
어제 안동에 갔다 왔는데 청보리밭축제를 하고 있었어요.
청보리밭 축제를 어떻게 할까? 갸우뚱 하며 지나쳐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