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19. 1. 9. 21:24






탔다 내리면 마을버스 요금은

1.300원 균일이었다.


새해부터 65세 이상 어르신은

1.000원이 되었다는 홍보 현수막이

읍내 곳곳에 나붙었다.


오르기만 하던 버스요금이

내린 건 처음이다.  


'세상 참 오래 살고 볼거라'며  

신임 군수가 내린 단안에

칭송이 자자.






그렇찮아도 발차 정차시 사고다발로

안전에 문제가 많았다.


노인들이 일일이 300원 동전을 챙겨서

내기가 여간 성가시지 않았고, 

2.000원을 냈을 때 돈통 옆에 서서 기다리며

100원짜리 거스름 동전 일곱 개

700원을 돌려받는 번잡스러움이

단숨에 해결되었다.


인하된 300원 몫은 태안군에서

운수회사에 특별 예산으로

보전해주기로 한다나

어쩐다나.


어쨌거나 우리집은 한달에

2.400원 혜택이 돌아온다.


집사람이 일주일에 하루

읍내 왕복 마을버스를

꼭 이용하기에.




2,400원이 어딥니까?
돼지해에 첫달부터 복 들어왔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그래서 그러나 봅니다.
제가 돼지띱니다.
무료 아니었나요?
무료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