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5. 2. 21:32






우리밭둑 옆에 바로 고사리밭이 있다는 것. 매일같이 한줌의 햇고사리. 밀리는 농삿일이 힘들어도 亦在其中矣니... 고사리밭에서 피곤함을 덜고 심심풀이에 시름을 잊는다.


고사리를 데쳐서 추녀밑에 널어두면 하룻새 바짝 마른다. 고사리 바구니에 하루가 다르게 마른 고사리가 늘어난다. 귀촌 농부의 덤, 이 또한 기쁘지아니한가.


 












토종 한 줌 고사리가 보물입니다.
그냥 보물이 아니라 세상에 둘도 없는 보물입니다.
귀하니 만큼 아끼지 마시고 빨리 드세요.
신선할수록 건강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