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0. 5. 4. 03:54









밑이 깨진, 밑빠진 독이 하나 있었다. 여기다 박을 심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떠올랐다. 주위의 잡초 등쌀에서 해방도 되고... 해마다 박을 몇 포기 심는데 최근 몇 년동안 박 농사가 시원찮았다.


모종시장에서 사온 박 모종 두 개중에 하나는 거실 창문 앞 마당 정면의 추녀밑에 심고, 또 하나는 뒤안 서재 앞 기둥 밑에 심었다. 밑빠진 독에 심은 박이 대박이 될지... 아니면 겉멋만 부리고 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