歸村漫筆

오솔 2020. 11. 16. 21:21

 

 

 

우수수 낙엽지는 가을은 쓸쓸하다.

 

며칠 새 감나무 잎은 모두 떨어지고 홍시 만 남을 것이다.

대롱대롱 빨간 홍시.

 

 

홍시가 되도록 산새 들새들이

그냥 둘까.

 

 

 

 

 

 

 

차 위로 홍시가 낙하한다면
보넷에 그려진 한 폭의 작품이 되겠습니다.
그 사진도 올려주십시오. ㅎㅎ
악취미...
생각해보니 그것도 재미있겠네요... 아마 까치가 물어가다 떨어뜨릴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