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1. 2. 10. 03:54

 

 

 

 

 

달포 전 서울 딸아이집에 갔다가 외손녀 서가에서 뽑아온 책이 몇 권 있었다. 그 중에 한 권.  '씨앗'.

'역사를 바꾼 위대한 알갱이'.  쌀, 밀, 감자, 고구마, 옥수수 이야기가 나온다.

 

 

이제 추위가 풀리면 맨먼저 감자를 심어야 한다. 올핸 고구마를 줄이고 옥수수 재배를 크게 늘일 참이다. 요새 갑자기 군것질 뻥튀기 옥수수에 필이 꽂혔다. 

 

 

 

 

 

동화인가요?
설날이 코앞입니다.
신년 농사계획을 세우기에는 안성맞춤이지요.
손녀의 애독서가 할아버지의 영농계획에 도움이 되는군요.
이 또한 청출어람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