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의 팡세

오솔 2022. 1. 15. 04:41

 

 

 

 

오늘도 뚝방길을 걸었다. 도내수로는 얼었다. 기러기 떼가 난다. 빙판 위에 낚싯꾼 한 사람. 누굴 까, 무엇 하는 사람일가.

 

이런 시가 생각났다. 조선조 연산군 때 鄭麟仁의 어머니가 등용되지 못하는 아들의 재주를 안타까워하며 지은 애틋한 시다.

 

 

 

鶴髮投竿客 

백발에 낚싯대 드리운 저 이

 

超然不世翁 

초연함이 이 세상 사람이 아니도다

 

若非西伯獵 

만일 문왕의 사냥이 아니었으면

 

長伴往來鴻 

저 기러기와 무엇이 다르리오

 

 

 

 

 

傑作 두 점 건졌습니다.
축하합니다.^^
걸작을 알아봐주시는 분은 역시, 강춘님 뿐이십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