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

오솔 2022. 1. 18. 02:30

 

 

 

 

농한기는 더더욱 마실 다니기 딱 좋다. 이제 곧 다가오는 봄이 되면 또다시 눈코 뜰 새 없다. 남정네들이 모르는 스트레스 해소, 수다. 시시콜콜 마을 정보 교환 등등... 잇점이 있다. 무엇보다도 주거니 받거니 물물 교류가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아낙네들의 마실은 또 다른 세계다. 

 

집사람이 마실 길에 가방을 메고 나선다. 저 가방 안에 오늘은 무엇이 들었을까?... ....   한참 뒤에 전화가 걸려왔다. 무거워서 들고 갈 수 없으니 차를 가지고 와 달란다. 하던 일 만사 제폐, 달려갈 수 밖에.

 

 

 

 

 

 

 

 

 

 

 

세상에나~~~
매일 마실 보내슈! ㅋ
말린다고 될 일도 아니고...

정신 건강상 좋다고 봅니다. 물자도 풍부해지고...
그저껜 손두부 맛도 보고, 물감태도 있고.
이쁜 사모님, 인기가 좋으시네요~^^
빈 통만 돌려보낼 수도 없고....
나중에 보은 나들이 (?) 한 번 더 나서셔야겠습니다.
오솔님도 함께!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