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촌하신다구요?

오솔 2022. 6. 28. 20:58

 

 

 

뱁새 둥지는 끄떡없다. 장대비가 내려도 태풍급 강풍이 불어도 비가 들이치거나 무너질 염려가 전혀 없다. 이런 슬기와 지혜가 어디서 생겨날까? 경이롭다.

 

포란을 깨고 나오는 날이 이제나 저제나 거의 가까워온 듯 한데, 오늘일 가 내일일 가, 하루 하루가 궁금하다. 경계의 눈빛이 안스러워 멀리서 바라다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