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꽁이의 찬양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해 지었나니 나의 찬송을 부르게 하려 함이니라"(사43:21)

주성영 의원,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중 일부 미국으로 흘러들어가

댓글 0

사회비평

2013. 6. 19.

 

 중소기업이 발행한 100억원의 양도성 예금증서 사본 공개

주성영 의원이 20일 대검찰청의 국정감사 자리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중 일부라 주장하면서 양도성 예금증서의 사본을 공개했다.

주 의원은 이미 이날 아침 몇몇 언론을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 중 100억원의 CD사본을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의원은 "지난 2006년 2월 말에서 3월 말 경 입수한 것"이라면서 중소기업은행이 발행한 100억원의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을 들어보였다.

주 의원은 "월간 조선의 2006년 8월호와 2007년 1월호에 따르면 미국 FBI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된 수억달러가 미국 월가에 흘러들어왔다고 보도하고 있다"면서 임채진 검찰총장에게 "이런 것에 대해 파악한 바 있나"고 물었다.

주 의원은 "이 CD를 전해준 사람은 전직 검찰 관계자로 지금은 다른 공직에 있다"면서 "당시(2006년)에 그 관계자가 CD를 넘겨주면서 '노무현 검찰에서 어떻게 (김대중 전 대통령 비자금) 수사를 하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주성영 한나라당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비자금으로 추정되는 100억짜리 양도성 예금증서(CD) 사본을 확보했다며 임채진 검찰총장에게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여의도통신 한향주 기자 jupiterian@ytongsin.com

주 의원은 또 발행사실 확인서를 함께 들어보이면서 "기업은행 영업부 담당자의 도장이 찍혀있고 발행주식회사는 이스트이엔디라는 회사인데 등기부 등본을 떼보니 중국소재의 페이퍼 컴퍼니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한나라당에도 보고했고 오늘 대검찰청에도 모두 다 드리겠다"면서 "사실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당시 제게 (CD를) 건네준 사람도 어제 저녁 통화했는데 협조를 요청하면 적절한 방법으로 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윤근 민주당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임채진 검찰총장을 대상으로 "당시 검찰 관계자의 인적사항 등에 관련된 자료 등을 오후까지 제출해달라"면서 "검찰이 의원에게 이런 자료를 전달했다는 사실은 굉장히 중대한 문제"라며 주 의원이 제기한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의혹'에 팽팽히 맞서고 나섰다.

박지원 의원 역시 "검찰에서 만약에 그 CD를 가지고 있었다면 당연히 수사를 해야지 왜 사본을 만들어서 확인서까지 주성영의원에게 전달하느냐"면서 "이는 피의사실 공포죄"라고 발끈했다.

박 의원은 또 임채진 검찰총장이 주성영 의원에게 앞서 언급했던 '면책특권의 뒤에 서지 말라'는 발언을 재차 언급하면서 "정치인의 아니면 말고 식의 폭로는 지양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블로그판] 여의도통신 권경희 기자
moren7905@ytongs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