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쉼터

온유 2006. 8. 14. 18:11

 

 

 

 

 

 

     33도를  웃돌면서 기승을 부리는 더위지만

    지난 장마를 생각하면 고맙다.

 

    이젠 옷장도 고슬고슬 ~

    고추장 단지도 꼬들꼬들 ~

    햇볓이 좋아

이불 손질도 하루면 짠~

 

    가을이 기다려 진다

    가을이한태 맞겨 놓은것도 없는데...

 

    노란 호박 빡빡 긁어서 

동네 방네 냄새 피우며

    전도 부쳐 먹고 싶구

    남에집 대추 나무에서 

대추도 몆알 따먹고 싶구

    푸짐하게 추어탕을 끌여 동네 잔치도 벌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