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쉼터

온유 2006. 8. 24. 13:11

 

 

 

 

 

 

        _ 바람에게  _

 

          바람이 갈잎을 흔들고

          그저 새소리만 들리는

          벌판에 서고 싶다.

 

          무한의 자유를 머금고 사는 새처럼

          날개를 달고

          맑게 흐르는 바람에 얹혀 살고 싶다.

 

          모든 시끄러운 것들을 기억 상실하고

          걸음마를 익히는 아가마냥

          세상을 맞고싶다

 

          이슬같은 눈물을 매달고

          사랑을 그리다 갈잎이 사각이는 소리같이

          맑게 열리는 가슴을 만나고 싶다.

 

          도심의 네온싸인 보다는

          바람에 씻기운 총총한 별을 주워 담은

          소년의 순정같은 눈빛을

          만나고 싶다.

 

 

 

...느낌이 많은 좋은글....퍼가도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