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쉼터

온유 2006. 8. 27. 01:07

 

 

 

 

 

 

가슴 까맣게 타도록 사랑하는 님을

만나고 돌아왔습니다.

 

또 언제 만날 수 있을지 기약없는

그 날을 기대하며 돌아왔습니다.

 

덜어내도 덜어내도 넘쳐 흐르던 사랑을

한 반쯤 푹 덜어내고 돌아왔습니다.

 

가슴 밑바닥에서 일어나는 풀꽃같은 얘기들은

한 마디도 풀어내지 못하고

그저 한숨만 쉬다가 돌아왔습니다.

 

사랑하는 내 님 가슴에 돌 하나 또 얹어 놓고.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