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쉼터

온유 2006. 8. 28. 10:13

 

 

 

           마음하나 

                      *김가인*

 

                  쓸히 앉아 있을 때 어깨에 얹어 주는

                    따스한 손길 하나 있었음 좋겠다.

 

                    마주앉아 커피 한 잔 마실 수 있는

                    푸근한 마음의 여유 하나 있었음 좋겠다.

 

                    울고 싶을 때 기대 울수 있는

                    넓은 가슴 하나 가진 이가 있었음 좋겠다.

 

                    보고 싶을 때 볼수 있는 가까이에

                    그리운 사람 하나 있었음 좋겠다.

 

                    비오는 날 무작정 불러내어 함께 걸을 수 있는

                    친구 하나 있었음 좋겠다.

 

                    언제 만나도 신선함이 가득 풍기는

                    사랑스런 꼬마 하나 있었음 좋겠다.

 

                    어깨를 나란이 하여 걸어도 부담 스럽지 않는

                    이성 하나 있었음 좋겠다.

 

                    마음이 추울 때

                    따스한 마음 하나 건네 주는 이가 있었음 좋겠다.

 

                    편지가 쓰고 싶을때

                    무작정 써도 좋을 벗 하나 있었음 좋겠다.

 

                    진정 나 가지고 싶다

                    작은 것에 행복을 배우는 마음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