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yromance에서

Lotus Pond 2013. 10. 8. 12:52

독일에서는
연못 | 2011·09·18 10:20 | HIT : 3 | VOTE : 0

"후라! '콘크리트 코르셋'으로부터 강이 해방됐다!" "빼앗겼던 이자르 강의 옛 모습이 되살아났다." "강이 노래하는 생명의 여울물 소리가 들린다." "'물의 아우토반'에서 자연 하천으로 되돌아왔다."

지난 130여 년 동안 콘크리트와 석벽에 갇혀 있던 이자르(Isar) 강의 뮌헨 시 8㎞ 구간 수로가 11년 동안의 긴 자연화 복원공사를 마치고 자연 하천으로 되돌아온 8월6일, 강변에 모인 뮌헨 시민 6만여 명이 쏟아낸 탄성이다.

이날 이자르 강변에서는 자연화 복원공사를 자축하는 성대한 축하행사가 열렸다. 사람들은 오랜 세월 직선화되어 운하나 다름없던 강의 물줄기가 구불구불 흐르는 자연 하천의 옛 모습을 되찾은 기쁨에 젖었다. 이들은 밤늦도록 강변에서 노래하고 춤추며 강이 들려주는 생명의 노래인 여울물 소리에 흥겨워했다.



복원공사로 다시 살아난 이자르 강의 자연스러운 물줄기와 넓어진 둔치.

강 되살리기 공사의 모범 사례

'이자르-재자연화'(Isar-Renaturierung)라 불리는 이자르 강 복원공사 계획에 따라 뮌헨 시내를 흐르는 강 구간 공사가 완료된 뒤 이자르 강은 옛 모습으로 다시 태어났다. 강물이 흐르는 강 중앙에 모래섬과 자갈섬이 새로 생기고 강변의 석조 계단과 산책길, 잔디밭과 모래사장이 모습을 드러냈다. 긴 세월 인공 구조물인 돌과 콘크리트로 조성된 강둑에 둘러싸여 직선화됐던 강이 '콘크리트 코르셋'에서 완전히 풀려나게 된 셈이다. 최종 구간 공사가 마무리된 강은 굽이굽이 돌아 흐르는 강물이 마치 시골 들판과 산골을 흐르는 물길 같았다.


이자르 강 재자연화 공사 모습.

마티아스 융게 뮌헨 수자원관리국 대변인은 "130여 년 동안 홍수 예방이라는 명목 아래 강바닥을 준설하고 강을 직선화한 뒤 강변을 콘크리트로 발라놓았던 이자르 강이 이전으로 복원된 것이 바로 이 모습이다"라고 자랑스레 말했다. 그는 또 "(강을 복원함으로써) 환경보호는 물론 홍수도 막고 수질도 개선하며 시민들에게 쾌적한 여가 공간도 제공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이자르 강 재자연화 공사는 강을 되살리는 복원공사의 세계적인 모범 사례로 꼽힌다. 뮌헨 시내를 관류하는 강 길이가 총 8㎞에 이르는데, 이 중 6㎞는 일찍이 복원공사를 완료했고 나머지 2㎞에 대한 공사가 올여름 최종 마무리된 것이다. 이곳은 뮌헨 시 중간 지대인 그로스헤세로헤어 철교와 도이체스 박물관 사이 구간에 해당한다. 휴식을 즐기기에 최적지라는 평가를 듣는 공간이기도 하다.

이자르 강 뮌헨 구간 재자연화 공사는 올해 들어 속도를 내 지난 7월 말 공사가 거의 마무리됐다. 8㎞ 구간에 든 공사비는 총 3500만 유로(약 525억원)로 주 정부가 55%, 뮌헨 시가 45%를 부담했다. 1988년 뮌헨 시의회 결의로 공사 계획이 확정된 뒤 긴 조사와 준비 기간을 거쳐 1995년에 최종 성안됐다. 공사가 본격 시작된 것은 2000년이다.

'물의 아우토반' 없애는 데 11년 걸린 까닭

'이자르 플랜'이라고도 불린 강 복원공사는 우선 홍수의 원인이던 직선화된 물줄기를 개선하는 데 많은 시간과 돈을 들였다. 그동안 빈번한 준설로 강바닥이 깊이 파인 곳을 자갈과 흙으로 메우고, 강 기슭을 강화한 콘크리트와 돌벽을 허문 다음 평평한 돌과 자갈, 모래를 깔아 강변 침식을 방지했다.


도나우·엘베·베저 강 등도 복원 공사 중이다.

강 가운데 곳곳에 돌을 깔아 빠른 물살을 여울물로 순화하고 강변과 강 중간에 모래톱과 자갈섬을 만들어 물의 흐름을 지그재그로 변형해 물살을 감속시켰다. 종전에 수로 형태였던 '물의 아우토반'을 물줄기가 굽이도는 자연 하천으로 되살린 것이다. 강변 잔디밭은 낮게 다듬고 강폭을 늘려 홍수 예방도 꾀했다. 강변에 돌계단과 모래사장을 만들어 시민들이 여가에 활용할 생활 공간도 확대했다. 이 때문에 8㎞라는 짧은 구간 공사를 하는 데 무려 11년이나 걸렸다. 그만큼 철저하게 작업했다.

다니엘라 샤우푸스 프로젝트 담당 책임자는 이자르 강 플랜의 효과를 "홍수 예방과 자연 복원 및 보호,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있다"라고 강조한다. 그에 따르면 공사 기간에 생태계 복원도 빠르게 이루어졌다. 바이에른 낚시연맹 회장인 세바스찬 하우프란드 박사는 "현재 총 26종의 물고기가 살고 있어 이자르 강은 낚시꾼들의 낙원이 됐다"라며 즐거워했다. 또한 철새가 강에 되돌아오면서 생명과 활력이 다시 살아나고 있다.

이자르 강 복원공사 효과에 신바람이 난 뮌헨 시는 강변에 새로운 카페와 맥주가든, 생물관·전시장·공연장, 낚시터와 수영장, 물놀이장 등 각종 편의 시설을 만들어 시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시 당국은 내친김에 이자르 강이 흐르는 뮌헨 구간의 북부 구역에 대해서도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재자연화 공사를 계속하겠다는 구상을 내비쳤다.

이자르 강은 오스트리아 '티롤 알프스'의 카르벤델에서 발원해 독일의 레겐스부르크에서 도나우 강으로 합류하는 295㎞ 길이의 강으로, 이 중 263㎞가 독일 땅을 흐른다. 물살이 빠르고 계절에 따라 수량 증감이 심해 장마 때 홍수가 잦자 1888년부터 강둑 공사를 시작했다. 1910~1920년에는 콘크리트 보를 설치하고 강바닥을 파는 공사를 해 강을 직선화 수로로 만들었다. 이렇게 되자 오히려 유속이 빨라지면서 강바닥의 흙과 모래가 쓸려 내려가고 지하수 유속이 덩달아 세져 강변의 식물·농산물이 고사하는 등 피해가 늘고 홍수가 잦아졌다. 늦게서야 그 원인이 강을 직선화한 데 있다고 판단한 사람들은 130여 년이 지난 2000년부터 뮌헨을 통과하는 구간의 강을 원래 모습으로 되돌리는 재자연화 공사를 시작했다. 뮌헨 수자원관리국의 클라우스 아르체트 국장은 '130여 년 동안 강에 채워졌던 코르셋을 풀어준 공사'라고 비유한다.

이자르 강처럼 현재 독일에서 자연 복원화 공사가 이루어지고 있는 강은 도나우·엘베·베저 강 등 여러 곳에 이른다. 유럽연합(EU)이 2000년부터 '수자원 관리지침'을 회원 국가에 내려 모든 강의 자연화 복원 및 개량공사를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독일인들은 준설로 강바닥이 깊어지면서 강의 유속이 빨라지고 지하수 유속 또한 덩달아 세져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고, 강의 직선화 공사로 인해 홍수를 막기는커녕 조장했던 경험을 통해 '강물은 자연스레 흘러가도록 해야 한다'는 사실을 터득했다.


ⓒdialmformetcalfe 뮌헨 시는 이자르 강변(위)에 각종 편의 시설을 만들어 시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이처럼 뼈저린 경험을 바탕으로 한 복원공사이기 때문에 이자르 강의 재자연화는 외국에서 강 복원공사를 배우러 오는 모범 사례가 됐다. 대표적인 예로 미국 로스앤젤레스 강 관리국이 이자르 강을 벤치마킹하고 있다. 8월6일 공사 완료 축제에 로스앤젤레스 강 관리국이 축하객을 파견했다. 세계 각지의 강 공사 전문가들이 뮌헨을 찾는 것은 이처럼 이자르 강의 역사를 '강 살리기'의 반면교사로 삼기 때문이다.


4대강 사업은 강 죽이는 '거꾸로 공사'


한국의 4대강 사업 책임자들 또한 뮌헨을 찾는다. 하지만 4대강 사업과 이자르 강 복원공사는 접근 방식에 근본 차이가 있다. 한국에서 벌이는 4대강 사업은 강바닥을 파헤치고 강을 직선화하며, 보를 만들고 강변을 시멘트와 석축으로 쌓아 강둑을 높임으로써 수질을 개선하고 물을 저장해 홍수를 막겠다는 취지의 공사다. 이자르 강에서는 8㎞에 불과한 구간을 원상으로 되돌려놓는 데 무려 11년이 걸렸다. 634㎞에 이르는 4대강 공사는 2년 안에 공사를 마무리 짓겠다며 속도전을 펴는 중이다.

이자르 강 재자연화 공사는 130여 년 동안의 경험을 통해 강바닥의 과도한 준설은 강에 치명적인 후유증을 안겨주며 콘크리트나 석벽은 홍수를 방지한다는 '치장'에 불과하고 오히려 홍수를 더 일으킨다는 사실을 깨달은 결과물이다. 그래서 인공 구조물의 굴레로부터 강을 '해방'시켜 원상으로 되돌려준 사업이다. 하지만 4대강 공사는 이자르 강과는 반대로 자연을 파헤쳐 인위적으로 강에 구조물을 덧씌우는 '거꾸로 공사'이다.

강은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내버려두어야 수질도 좋아지고 홍수도 방지할 수 있다. 그래야 생명이 살아난다는 사실을 이자르 강은 보여준다. 이자르 강변에 서면 강을 살리는 길이 어느 방향인지 보인다.

다음 '고국민주마당' 카페에서 옮김

역시 독일은 모범국 !!!
독일은 커다란 실수를 인정하고 최근 몇년간 운하시멘트코르셋을 헐고 생태계를 복원하고 있답니다.
한국에서는 22조원을 낭비하고도 후유증으로 세금낭비가 말이 아니라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