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받은 글

Lotus Pond 2016. 8. 12. 06:18




♤나는 이렇게 늙고 싶다 ♤

나는 늙은 것이 두렵지 않다.
늙는다는 것은 당연한 일이고
내 힘으로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추하게 늙는 것은 두렵다.

세상을 원망하고,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고 불평하고,
누군가를 용서하지 못하고 미워하며,
욕심을 버리기는커녕 더욱 큰 욕심에 힘들어하며
자신을 학대하고 또 주변 사람까지 힘들게 하는
그런 노인이 될까 정말 두렵다.

나는 정말 멋지게 늙고 싶다.
육체적으론 늙었지만 정신적으론
복학한 대학생 정도로 살고 싶다.

늘 호기심으로 눈을 반짝이면서
사랑으로 넘치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주변 사람들에게 늘 관대하고
부지런한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경제적으로 정신적으로 시간적으로
여유가 있어 늘 어떤 도움을
어떤 방식으로 줄까 고민하고 싶다.

어른 대접 안 한다고 불평하기보다는
대접 받을만한 행동을 하는
그런 근사한 노인이 돠고 싶다.

할 일이 너무 많아 눈 감을 시간도 없다는
불평을 하면서, 하도 오라는 데가 많아
집사람과 수시로
행방불명이 되는
정말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그런 노인이 되고 싶다.

그래서 젊은 사람들이 나도 저렇게 늙고 싶다고
부러워할 수 있게 멋지게 늙고 싶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슬퍼하는 가운데
나 자신은 미소를 지으며 죽고 싶다.🍒

암, 그래야지.
울면서 태어났으니 미소지으며 죽어야지...
이것이 지금 나<도>의 유일한 소망이외다.하하하!!!
글 잘 쓰는 사람들이 넘쳐나서 나같은 사람은 공감하고 옮기기도 바빠,